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가죽 제품을 선호하지 않고, 커버형 스마트폰 케이스는 더더욱 싫어하는데, 현재 케이스는 가죽에 커버형이다. 
아이폰 경우 케이스 없이 사용하는 것이 가장 이쁘고 좋은데, 타의에 의해서 낙하 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범퍼 정도는 껴주고 있다. 

신용카드를 포함할 수 있는 케이스를 써봤는데, 이게 의외로 편한 것이다. 깜빡잊고 지갑이나 돈을 안가지고 나왔을 때도, 대부분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기 때문에 곤란한 상황을 벗을 수 있고, 교통카드를 꺼낼 필요도 없으니 매우 유용해서, 신용카드를 넣고 다닐 지갑을 찾다가 이 케이스를 발견.

알록달록한 인조가죽이 아니라 예전 수첩 가죽같은 느낌이다. 
탈착할 때 고정하는 부분 없이 접착제 스타일로 붙이는데, 강한 접착력을 가지면서도 떼었을 때 자국이 남지 않는다. 그 이유가 아이폰이 알루미늄 재질이라 그런지, 이 업체의 기술력인지는 모르겠다.

아무튼 고정하는 부분이 없으니 아무래도 전체를 덮는 케이스임에도 상대적으로 얇은 편이다. 
사진을 찍고 할 때 커버를 펼쳐야 한다는 귀찮음이 존재하지만, 현재까지는 꽤 만족스러운 상황. 

아이폰6로 바꿨을 때도 이런 스타일의 케이스를 찾아보려고 한다. 

가죽 제품의 특징은 처음에는 너무 나이들어 보이는데, 사용할 수록 멋스러워지는 것 같다. 
그리고 관심이 생겨서 다른 가죽케이스들을 보니 마감이나 가죽의 차이가 꽤 많이 났다. 

몽블랑이나 루이비통 같은 아이폰 케이스도 있지만 포켓형이라서 꺼내기가 쉽지 않고, MAKR은 가죽이 쉽게 늘어졌다. 
예전 아이폰3GS 때 썼던 씬스틸러 가죽 케이스를 다시 꺼내보니 이게 꽤 괜찮다. 아이폰6에는 안맞겠지만. 아이폰5에는 여전히 쓸 수 있다. 

스마트폰 케이스 주변기기 업체들 입장에서는 새로운 제품들이 나오고 그에 맞는 케이스를 개발해서 신제품 효과를 노리겠지만. 그런데 생각해보니 이게 스마트폰 충전기처럼 너무 낭비하는 생각이 들었다. 수명주기가 1~2년인 스마트폰의 전용 케이스를 만들어서 그만큼만 판매하면, 그 기간 중 판매되지 않은 케이스는 모두 산업 쓰레기로 변해버린다. 

엄청난 쓰레기의 생산이다. 물론 모든 케이스가 통일될 필요는 없겠지만. 어느정도 일정 규격을 제시하고 그 규격에 맞는 케이스를 몇 가지 내에서 생산하게 하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