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최근 엔비디아 행보를 보면. 부품업체에서 만족하지 않고 새로운 게임 플랫폼 업체로 변신하려는 것처럼 보인다. 

하긴, 힘들게 일해서 다른 PC업체, 태블릿 업체들이 더 쉽게 돈을 벌고 있다고 생각할 수도. 

그리고 제품을 자체 생산하면 협력을 할 때 지체되는 일도 없을테니. 


쉴드TV는 애플TV와 엑스박스를 합친 것과 같은 제품이다. 안드로이드 기반 TV 단말기지만 리모컨과 함께 게임 컨트롤러가 제공된다. 가격은 199달러.  

저장용량은 16GB지만, HDD를 탑재한 프로모델(299달러)도 있다. 


기본적으로 넷플릭스, 유튜브 등 기능을 제공하고, 4K와 HDR도 지원한다. 향후 구글 플레이 무비도 지원할 예정이고, 지포스 나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스트리밍으로 게임을 할 수도 있다. 워치독2, 어새신크리드 신디케이트 등도 출시된다. 


이게 인터넷 TV와 게임을 합친 짬짜면 같은 제품이 될 것인지 아니면, 2가지 기능을 모두 갖춘 1개의 제품이 될지... 

이번 세대까지는 아마도 짬짜면 같은 제품이다. 


왜냐하면 엑스박스나 PS4 용 게임은 콘솔 게임기. 즉 조이패드를 기반으로 조작할 수 있는 것을 기본으로 해서 나온다. 

하지만, 쉴드 TV는 키보드와 마우스를 기본 조작기기로 사용하는 PC용 게임이 주를 이룬다. 물론 최근에는 멀티플랫폼으로 나오는 게임도 있지만. 


굳이 PC로 하면 더 편한 게임을 쉴드TV로 해야할 이유가 있을까? 

그리고 쉴드TV라는 이름도 잘 와닿지 않는다. 


이름만 알고 제품을 보면. 이게 게임기처럼 보이지 TV 단말기처럼 보이지 않는다. 


결국 이런 제품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쉴드TV를 통해서만 가능한 장점이 있어야 하는데. 게임 쪽은 엑스박스와 플레이스테이션이, TV 단말기는 애플TV, 파이어TV 등이 있다. 


좋아보이기는 하지만 이전 세대처럼. 생각만큼 팔리기는 어려울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link 2017.01.10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최고의 plex 서버머신이라는 얘기가 있더라구요 ㅎ 미디어 스트리밍용으로 개조해서 많이들 쓸 것 같네요. 토렌트 서버도 될거 같구요.

    • bruprin 2017.01.10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용도로도 잘 쓰일 수 있겠네.
      결국 동영상 콘텐츠는 스트리밍으로 다 갈텐데.
      개인적인 사진이나 영상은 클라우드로 올려놓고,
      영화나 드라마는 넷플릭스나 왓챠 같은 걸로 보는 것이 가장 편한 것 같음.

  2. kpmso 2017.02.06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 장점이 없다니요..... 엔비디아 그래픽카드를 사용해 스트리밍해 자신의 컴퓨터에 있는 컨트롤러로 거실에서 pc게임을 즐길 수 있고, 지포스 나우로 한달에 7.99달러를 내면 엔비디아와 협업한 최신게임을 엔비디아의 서버들이 스트리밍해줘서 Gears of war나 Battlefield 4나 metro시리즈, Just cause시리즈, Hitman시리즈, 위처 시리즈 외에도 많은 게임을 60FPS로 플레이 할 수 있습니다.이정도면 포지션이 독자적이고 기능은 pc게임을 할 수 있고,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니 앱을 깔아 모바일 게임이나 유튜브시청은 물론 미드도 볼 수 있으니 ps4나 xbox보다 더욱 다양합니다. 딱히 단점을 찾자면 기본 용량이 16gb라는것 정도가 있겠네요.

    • bruprin 2017.02.06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용도로 사용한다면 유용하게 쓸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별 장점이 없다고 쓴 이유는. 기존에 출시된 여러 가지 기능이 되는 제품일수록 실제로는 제대로 쓰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 판매나 플랫폼으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것을 많이 봐서 입니다. 결국 판가름은 소비자가 해주겠지요.

      써보지 않은 상태에서 얘기는 예측에 불과하기 때문에, 나중에 써보게 되면 한번 더 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