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마우스는 긴 세월동안 변화에서도 살아남은 삼엽충과 같다. 볼에서 광학식으로, 유선에서 무선으로 바뀌었지만 그 형태는 내가 처음 컴퓨터학원에서 봤던 마우스와 비슷하다.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터치 조작이 주목받고 있지만, 여전히 마우스는 키보드와 함께 주력 입력기기로서 자리를 지키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만 만드는 것이 아니라 하드웨어 그룹이 있어서 마우스, 키보드, 게임관련 기기들을 만들고 있는데 의외로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삼성이 키보드와 마우스를 OEM 하는 것처럼 그저 어떤 업체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이름만 빌려서 내놓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의외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하드웨어 부문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물론 이제는 주력인 윈도에 불이 떨어졌으니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리고 사용자들을 열심히 연구해서 이쁘고, 성능 좋고, 인체공학적인 제품을 내놓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크 마우스는 이전에도 있었는데 나름 최신 모델로 개선을 했다. 삼엽충처럼 길게 늘어진 몸체는 뒷부분이 구부려져서 경사를 만들고 손으로 쥘 수 있게 변한다. 무선리시버는 몸체 아래 자석으로 붙게 되어 있고, 휠은 터치방식이다. 전원도 뒷 부분을 꺾어야 들어온다.  휠을 건드리면 드르륵...이런 소리가 난다. 기존 마우스와 전혀 다른 디자인이기 때문에 파격적이다.
하지만 사용성으로 따지면 거의 0점에 가깝다. 평평한 몸체는 곡선을 만들지만 왼손잡이와 오른손잡이 모두에게 불편하다. 휠 경우에도 짧은 구간에서는 상관없지만 지속적으로 휠기능을 사용하려면 터치 방식 자체의 한계 때문에 불편하다. (이 것은 터치 휠을 적용한 다른 마우스와도 마찬가지다) 
무엇보다도 마음에 안드는 것은 파지감이다. 마우스를 쥐면 손은 작은 공을 쥔 것처럼 곡선이 되는데 이 아크 마우스는 디자인 특성상 측면에 각을 만들어 버린다. 장시간 쓰는 사람 입장에서는 꽤 부담이 된다. 이 때문에 디자인 부문에서는 가장 혁신적이지만, 사용성 부문에서는 최근 내가 써본 제품 중 가장 비효율적인 제품이었다. 
삼엽충 중 가장 오랜 시간을 버틴 것은 촉수 등이 돌연변이로 다르게 진화한 것이 아니라 가장 평범한 생김새였다고 한다. 마우스도 어쩌면 같은 운명이 아닐까.

장점 : 디자인 
단점 : 보이게는 좋은데 마우스로 사용하기엔 불편하다. 
BP's : 만든 사람이 이 제품을 쓰고 있을지 정말로 궁금하다. 
추천 : ★☆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