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정말 오래간만에 프라모델을 집중해서 만들어 봤다. 그동안 띄엄 띄엄 구입해서 만들어 봤는데. 

오래간만에 집중해서 만들었다. 

요즘은 설명서도 잘 나오고 부품들 상태도 좋아서 닛퍼로 잘 떼어내고, 설명서만 자세히 봐도 쉽게 조립할 수 있다. 

(예전에 설명서가 잘못 프린트 되는 경우도 많았다)


도색을 따로 하면 좋겠지만 이제는 어느 정도 색이 나눠져서 나오기 때문에 그대로만 만들어도 어느 정도 색이 나온다. 

그리고 각 관절을 쉽게 붙이고 움직이게 할 수 있는 부분이 나오기 때문에 만지다가 뚝 하고 부러지거나 안맞는 경우도 거의 없다. 


어떻게 이렇게 딱 맞출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잘 만들었다.

관절들이 자유롭게 움직이게 하면서 부품들은 많아졌다. 

그래서 조립하는데 시간은 좀 걸리지만...만들고 나면 뿌듯하다. 


-_-; 그런데 허벅지를 잘못 붙여서 결국 중간에 한번 분해했다가 결합해야했다. 예전처럼 본드로 붙이는 방식이었으면 큰일 났을 뻔..




내용물



색이 어느 정도 나눠져 있다. 



상태도 좋다. 



닛퍼로 자른다. 커터칼로 할 수 있지만 그러면 부품이 부러질 수도 있고 깨끗하게 잘리지 않는다. 

생각해보면 예전에 이것만 있었어도 그 수많은 안테나 부품들 부러지지 않았을텐데 



색을 칠할 필요가 없을 정도 



부품들이 많기 때문에 잘 봐야 한다. 



제타건담 



그림만 보고 조립 가능 



닛퍼로 잘 떼어 준다 



하나씩 만들어진다 



조립해보니 너무 작아서 RG로 살껄 그랬나? 하는 생각도...



대충 만들었다.  



다행히 부러진 부품 없이 완성. 



변신! 



제타 건담을 다시 한번 보고 싶어졌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