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리버22

[BP/IT] 전자책 단말기. 아이리버 - 스토리 BP's : 여전히 잘 사용하고 있는 아이리버 스토리 전자책 단말기가 처음 나왔을 떄. 책이 사라질 것이라는 예상도 있었는데. 책은 남았고, 단말기는 사라졌다. 물론 크레마나 리디북스 페이퍼 등이 있지만 전자책으로 나오는 책들이 한정돼 있고, 가격도 그다지 차이가 없어서 여전히 책이 더 많이 팔린다. 그런데, 하드웨어로 보면. 아마존 킨들을 비롯해 아이리버 스토리까지...상당히 잘만든 제품이다. 당시 이 제품들이 나올 때 같이 나왔던 노트북이나 휴대폰은 지금 쓸 수 없지만. (적어도 제 역할은 못한다) 이 전자책 단말기는 여전히 제 역할을 한다. 배터리도 오래가니 여전히 쓸만하다. 전자책 단말기의 단점은 역시... 콘텐츠의 부족. 기능을 확장하는 것보다. 신간들이 전자책으로 나와야 하는데 원하는 책은 전.. 2019. 8. 20.
[BP/IT] Charging....아이리버 u10 BP's : 아이리버 U10. 책상 위에 놓고 시계로 쓰려고 꺼냈다. 설마 배터리가 방전된 것은 아닐까? 고장나지 않았나? 하고 염려 됐는데, 연결해보니.. 충전한다고 바로 나온다... 휴..... U10과 함께 예전 MP3플레이어들을 꺼내서 보니까..여전히 잘 작동한다. 이 시대에 나온 제품들은...옛날 라디오처럼.... 아주 잘 작동한다. 많은 기능을 제공하지만, 민감해서...몇 년만 지나도 못쓰는 제품들도 있는데..이렇게 잘 작동해주니 고맙다. 안쓰던 아이팟 독도 꺼내서 써보니.. 의외로 쓸만하고..소리도 좋다. 큰 스피커로 음악을 들으려고 노력했지만, 어쩔 수 없이 스마트폰으로 들었던 음악들..블루투스가 정말 편한가? 하는 생각을 다시하게 했다. 시계도 되고, 라디오도 되니..쓸모가 많다. 100.. 2018. 3. 12.
[BP/IT] 아스텔앤컨. 스테인리스 바디 고음질 음악 플레이어 'AK380 SS' BP's : 아스텔앤컨(Astell & Kern)이 처음 나올 때만해도, 이게 과연 시장이 있을까? 했는데. 이제는 이 부문에서 가장 잘 알려진 브랜드가 됐다. 확실히 어떤 부문이든 시기에 맞춰 먼저 뛰어들고 브랜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 특히, 일본에서 아스텔앤컨이 잘 되는데, 그 이유는 고해상도, 고음질 관련 시장이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아스텔앤컨은 고해상도 휴대용 오디오 플레이어 플래그쉽 모델로 스텐인리스 바디를 적용한 'AK380 SS'와 전용 헤드폰 앰프 'AK380 AMP SS' 세트 모델 'Astell & Kern AK380 Stainless Steel Package'를 2 월 17 일 발매한다. 가격은 64만9980엔으로 케이스 포함 200세트 한정 판매된다. 아이리버는 기존 최.. 2017. 2. 11.
[BP/IT] 새로운 시작 아이리버 BP's : 아이리버가 SK텔레콤으로 넘어간 것이 실감이 안났는데, 얼마전 SK텔레콤 1층에 부스를 봤더니 아이리버 제품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SK텔레콤에서 아이리버를 앞으로 어떻게 할지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 같기도 하고. 아마 기존 멀티미디어 플레이어 시장은 사장 됐으니. 태블릿쪽과 스마트폰 주변기기 부문을 성장시킬 것 같다. 아스텔&컨이 가장 중앙 부스에 있었는데, 이걸 보면 헤드폰이나 고음질 플레이어 부문에 집중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역시 현대 IT 업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스마트폰. 이미 아이리버는 휴대폰을 만들어본 경험도 있고, 음악이라는 장점이 있으니. 스마트폰에 연동하는 고음질 플레이어가 나오는 것도 생각해볼 수도 있을 것 같다. 아니면 아에 이런 고음질 플레이어 기.. 2014. 8. 24.
[BP/IT] 전자책 단말기 BP's : 책을 사듯이 전자책 단말기를 구입하고 있는데, 다른 제품과 달리 디지털기기보다는 편한 책의 느낌이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으로도 전자책을 읽을 수 있고, 좋아하는 문구에 줄을 칠 수 있는 등 전자잉크 기기보다 장점이 많지만. 전자책 단말기로 읽으면 그 만의 매력이 있는 것 같다. 그리고 무엇보다 충전을 오랫동안 할 수 없는 때에 일주일은 무리 없이 버텨줄 수 있는 배터리 성능은 가장 큰 장점. 무작정 기다려야 할 때나, 뭔가 필요할 것 같은데 아쉬운 때....그럴 때 전자책 단말기가 꽤 유용하다. 킨들이 가볍고 편하지만, 기능이 너무 많다. 그래서 언제나 들고 가는 것은 아이리버에서 타겟에 수출한 스토리 HD다. 아마 이게 태블릿이었으면 지금보다 3배는 무거웠을 것이고 배터리는 이미 방전됐을 .. 2014. 6. 14.
[BP/IT] 왜 SK텔레콤은 아이리버를 사려하는 걸까? BP's : 아이리버가 M&A 시장에 나왔다는 얘기는 예전부터 들었지만, 이번에는 정말로 매각하려는 것 같다. 하지만 그 대상자가 SK텔레콤이라는 점에서 뭔가 이상한 생각이 들었다. 우선 현재 아이리버 재정상황이 극도로 나쁘다는 점과 SK텔레콤이 아이리버를 통해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하는 점이다. 아이리버의 최근 연간 실적은 2010년부터 2013년까지 667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2014년 1분기에 3억원의 흑자를 냈지만, 연간은 아마도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010년 이전에도 적자다. 사실상 매년 지속적인 적자를 기록하고 있고, 최근 고음질 플레이어가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기는 하지만, 이전의 MP3플레이어 시장에서 가지고 있었던 브랜드도 많이 퇴색했다. 그런데 왜 SK텔레콤은 아이리버를.. 2014. 6. 9.
[BP/IT] 아이리버 BP's : 어린이용 아이리버 카세트를 발견했다. 아이리버가 사업을 확장하는 것은 알았지만. 이런 것도 만드는지는 몰랐다. 홈페이지를 보니 이외에도 여러가지 물품이 있었다. 고음질 음악재생기기를 제외하면 특별히 새로운 것은 없었다. 대부분 OEM 제품인 듯 하다. 이전에는 아이리버에서 제품이 나올 때마다 그것이 뉴스 였는데, 이젠 그 뉴스의 중심에서 멀어져 버린 것 같다. 그렇다고 수익이 높아진 것은 아닌 것 같다. 지난해 1분기 4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이후 계속해서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분기당 매출도 150억원 전루로 줄어들었다. 참 안타깝기만 하다. 양재동 사옥에 갈 때마다 신기한 것이 가득 있었는데... 어디에서부터 아이리버의 방향이 바뀌었을까? 생각해보니 아이팟 나노, 아이팟 셔플이 나왔을 때였.. 2014. 5. 2.
[BP/IT] 제대로된 휴대용 음악 플레이어가 있었으면 BP's : 집에 오래된 아이와 미니컴포넌트가 있는데 언젠가부터 CD를 읽지 못하고, 버튼들도 잘 안눌러놔서 애물단지가 됐다. 이걸 버려야 하나?하고 오래간만에 켜보니 역시나 CD를 읽지 못한다. 자리만 차지하고 있으니 버려야 겠다는 생각에 마지막으로 라디오를 틀어봤는데. 이게 소리가 참 좋은 것이다. 최근 PC나 스마트폰으로 듣던 것과 완전히 다른... 좀 더 집중해서 외부기기입력을 써봤더니. 확실히 큰 스피커와 앰프는 좋은 소리를 만들어 줬다. 뭐랄까 잊고 있었던 수준의 음악을 다시 느껴봤다고나 할까? 스마트폰이나 PC로 음악을 듣게 되면서 음악을 듣는 환경이 완전히 바뀌었다. 휴대용 스피커로 음악을 연결해서 듣기도 하지만 대부분이 이어폰이다. 그렇다보니 충분히 원하는 수준의 음악을 듣기가 어렵다. .. 2013. 8. 8.
[BP/IT]] 휴대는 편리하지만 뭔가 아쉬운..아이리버 블루투스 오디오 BP's : 애플과 대적할 수 있었던 유일한 업체는 삼성전자와 함께 아이리버가 아닐까 싶다. 아이팟 나노가 나오기 이전까지만 해도 아이리버는 MP3플레이어 시장에서 절대적인 존재였다. 하지만 플래시로 변하는 MP3P시장에서 아이팟 나노, 터치 등에 밀려 이제는 정체성이 위협받는 업체로 바뀌었다. 한때는 잘나갔으나, 지금은 존재감이 줄어든 IT제조업체로 바뀐 것이 아쉽기는 하지만, 당시 같이 있던 업체들은 모두 사라져 버렸으니 어떻게 보면 중소기업 임에도 불구하고 생명력을 잘 이어간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아이리버는 최근 차량용 주행영상기록기, KT 키봇 개발, 그리고 IT주변기기들을 내놓고 있다. 전부 개발하는 것은 아니고, OEM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 주변기기 시장에 뛰어든 것은 잘 한 것 같은데, .. 2013. 4.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