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컴팩트 디카 시장이 이미지 센서 확대 경쟁으로 이어질 것 같다. 소니 RX100이 1cm  이미지 센서를 탑재할 때만해도 획기적이었는데, 

이제는 마이크로 포서즈와 APS-C까지 확장. 


APS-C는 리코 GR2가 있었는데, 후지필름도 APS-C 이미지센서를 탑재한 컴팩트 디카 X100F를 2월 중 발매한다. 얘상가격은 15만엔으로 좀 어정쩡해보인다. 

자체 개발한 APS-C 'X-Trans CMOS III'센서(2430만 화소, 로우 패스 필터 제거)를 탑재.


고감도 지원 (ISO200~12800)과 노이즈 감소에 주력했다고 한다. 

GR-2가 조작성과 노이즈가 약점이었는데, X100F가 얼마나 다른 점을 보여줄지. 

화상 처리 엔진은 'X-Processor Pro'로 필름 카메라 느낌의 질감을 표현하도록 설계됐다. 


렌즈는 양면 비구면 렌즈 1매를 포함한 6군 8매. 렌즈는 후지논 23mm F2(35mm 환산 35mm) 단렌즈를 채택. 

35mm 화각과 별도로 크롭해서 50/70mm 화각 사진도 찍을 수 있다. (이건 아마도 라이카 Q의 크롭과 비슷한 기능 같다) 


동영상은 풀HD 수준.  휴대용 장점을 살려서 기동 시간은 0.5초, 셔터 타임렉은 0.01 초, 최단 촬영 간격은 0.2초로 해서 빠르게 쓸 수 있도록 했다. 


상위 모델에 들어간 광학 뷰 파인더 (OVF)와 전자식 뷰 파인더 (EVF)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뷰파인더도 적용. 

앱을 이용한 스마트폰 연동 촬영도 제공한다.


최단 촬영 거리는 약 10cm. 연사는 AF 8매/초. 

배터리(NP-W126S)로 약 390장 촬영 가능(표준 / OVF 모드) 또는 270매(표준 / EVF 모드).

크기는 126.5 × 74.8 × 52.4mm. 무게는 본체 만 약 419g, 배터리와 기록 미디어를 포함하면 약 469g.


고화질 컴팩트 중 소니 RX1R mk2가 있기는 한데 가격대가 너무 올라버려서, 대안으로 생각해볼 수 있다. 

이제 컴팩트디카에 탑재되는 센서도 1cm에서 포서드와 APS-C로 이동하는 듯


관련링크 : http://www.fujifilm.co.jp/corporate/news/articleffnr_1141.html?_ga=1.124098058.1072271771.1427165468


Dpreivew : 

 https://www.dpreview.com/news/0513197848/f-for-4th-hands-on-with-fujifilm-x100f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