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Wii U가 처음 공개됐을 때, E3에 갔었는데, 거기에서 본 Wii U는 너무 이상했다.

이건 아무리 봐도 왜 이렇게 만들었는지 모르겠는데. 

장점을 소개하고 있었다. 

아이디어는 좋지만, 이게 게임을 하는데 편할까? 라고 생각해보면 오히려 더 불편할 것 같다는 생각이... 

아무튼 Wii U는 내가 사지 않는 최초의 닌텐도 게임기가 됐고, 실제로 써본 적도 많지 않았다.


그러다가 YE가 본인의 Wii U를 써보라고 빌려줘서, 닌텐도 스위치가 나온 이 마당에 다시 써보게 됐다.

얼마동안 써보니. 의외로 재미있는 구석이 많다. 하지만, 그것은 기대를 너무 안해서 그런 것이지...불편한 점도 여전히 있다.

일단 화면이 붙어 있는 패드는 스위치보다 크지만...그래도 들고 게임을 할만하다. 

오히려 볼륨감이 있어서 잡기 편하고, 버튼들도 누르기 편하다. 

이어폰 단자가 위에 있어서 불편해보인다. 

그리고 배터리... 어느 정도 사용한 제품이라 그렇겠지만, 배터리가 너무 짧다. 

본체는 너무 크다. 어답터도 엄청난 크기다. 

본체의 전원, 게임패드의 전원이 따로 되어 있어서 충전하는 것이 귀찮게 되어 있다. 

게임은 생각보다 별로 없다. 하지만, 마리오, 젤다 시리즈만 해도 충분히 본전은 뽑을 듯..

원래 게임기는 한 세대가 지나면 가격이 폭락하는데. Wii U는 아직 폭락 정도는 아니다.

소프트웨어 가격도 여전히 높고, 구하기도 쉽지 않다. 

이전 세대 게임기로 저렴하게 게임을 하는 것도 괜찮는데.. 

Wii U는 좀 애매하다. 


버추어 콘솔로 옛날 게임을 할 수도 있지만, 이런 게임들은 닌텐도 스위치 버전으로 다시 나올 것이고...

Wii U는 닌텐도 스위치가 있다면 아무래도 계륵같은 존재가 될 것 같다. 

게임패드로만 할 수 있는 게임들이 많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적다. 

그래서, 어떻게든 본체를 켜고, TV도 켜서 게임을 해야 하는 단점이.. 


참고로 게임랭킹에 있는 Wii U 랭킹은 이렇다. 

1. The Legend of Zelda: Breath of the Wild

97.40%

Score based on 5 reviews

2. Super Smash Bros. for Wii U 92.39%

3. Xenoblade Chronicles X 83.88%

4. Mario Kart 8 88.43%

5. Monster Hunter 3 Ultimate 83.49%

6. Super Mario Maker 89.41%

7. Hyrule Warriors 77.33%

8. Splatoon 81.94%

9. Super Mario 3D World 92.56%

10. LEGO City Undercover 80.27%

All-Time Best

1. The Legend of Zelda: Breath of the Wild 97.40%

2. Mario Kart 8 DLC Pack 2 93.50%

3. Rayman Legends 93.00%

4. Super Mario 3D World 92.56%

5. Super Smash Bros. for Wii U 92.39%

6. Bayonetta 2 91.38%

7. The Legend of Zelda: The Wind Waker HD 91.08%

8. Shovel Knight 89.98%

9. Super Mario Maker 89.41%

10. Deus Ex: Human Revolution - Director's Cut 89.30%

관련링크 : https://www.nintendo.com/wiiu/what-is-wiiu

Wii U는 닌텐도의 가정용 게임기로 8세대 게임기에 속하며 Wii의 후속작이다. 2012년 11월 18일 북아메리카에서 먼저 출시되었으며, 일본에서는 2012년 12월 8일에 출시되었다. 대한민국과 중화민국에는 발매가 되지 않았다. 이전 기종인 Wii에 비해 판매량이 대폭 줄어들어 처참한 판매량을 보여 2017년 1월 31일에 생산 중단 되었다.

위키피디아

게임패드 

국내 출시가 안됐기 때문에 본체 전원에 변압기가 필요하다. 

다행히 게임패드 충전은 프리볼트

예전에는 혁신적이었던

별도 컨트롤러 

본체 어댑터가 거대하다. 하지만..엑스박스360과 비교하니 그렇게 크지 않은..

엑스박스 360 어댑터 볼 때마다 느끼는 것인데..

본체는 껍데기이고. 실제 부품은 이 어댑터에 들어있는게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어디선가 분명히 흉기로 사용됐을 듯한... 

닌텐도 스위치로 이런 화면에 익숙해졌지만, 역시 신기 

본체 없이. 플레이를 하는 것도 재미있다. 

원래 닌텐도는 본체 없이 이렇게 작동하는 제품을 구상하지 않았을까?

그러다가 2012년 당시 기술력으로는 불가능해서 그렇게 만들었고, 이제 기술적인 장벽이 해결됐으니..

닌텐도 스위치를 내놓은 것...

생각해보면 애플 아이패드가 2012년에 나왔으니... 

젤다 시리즈 

해상도가 아쉽지만, 만화 방식의 느낌이 좋다. 

아 TV리모컨 기능도 있다. 벌써 배터리 -_-; 

충전하러...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흠흠 2018.02.03 2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변압기는 필요없어요. 프리볼트라 그냥 돼지코만 끼워도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