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덕후조카께서 요즘 리듬게임이 빠져서 음악 CD를 사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이 음악 CD를 들을 기기가 없다는 점. 

그래서, 서랍을 뒤져보니..예전에 구입한 소니 휴대용 CD플레이어가 있다.

이걸로 들어라! 라고 건네주니..

이건 뭐...  골동품을 보는 분위기..

"이런게 있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직접 보는 것은 처음이예요"라고...

-_-;  

이렇게 세대 차이가 있다니... 

워크맨 보여주면 기절할 기세...

실제로 만져보더니.. 이게 마음에 든다고 한다. 

(물론 이건 필요 없으니 넘기라는 무언의 포스가 느껴졌다) 

어차피 나도 사용하지 않으니...  쓰라고 줬는데... 충전하는 방식이 아니라고 투덜... 


예전에 남대문 동경상사에서 파나소닉 CDP를 구입했는데... 

그 때..너무 행복했던 기억이 있다. 

CD를 휴내용으로 듣다니.... 

그런 시대가 있었는데....이제는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으로 듣게 되니... 

CD는 서랍속으로...

오래간만에 CD로 음악을 들어보니...정말 맑은 소리가 났다. 

잠깐... CD로 음악을 들어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역시나 귀찮아서  -_-; 

덕후조카... 많이 들어라... 

오래됐는데, 렌즈가 생생.....

구조는 단순 

이런 CD를 듣는다고.. 

덕후조카에게는 내가 무언가 모르는 세계가 있다. 

예전에 삼촌이 나를 보고 그랬듯..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류종석 2018.05.24 1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0년대에 나온 모델 같은데...777이라도 보면 기절하겠군...ㅋㅋ

    • bruprin 2018.05.25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 워크맨, CDP, MD를 구하고 싶다는 생각이...
      가지고 있어도 잘 듣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일본 갈 때 한번 찾아봐야겠음.

  2. 류종석 2018.06.15 2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전에 고딩 후배한테 777줬는데...문득 생각나는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