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게임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만.
정작 일상에 바빠서 할 시간은 줄어들고.
오히려 게임 관련된 제품들에 관림을 갖고 있다

닌텐도 아미보는 처음 나올 때만해도 3DS의 주변기기였는데.
이제는 주객이 전도

게임은 안해도 아미보만 모으게 된다.
이 것도 딱 필요한 것만 사는데
희안하게 갖고 싶은 제품만 품절.

일본 가면 더 저렴한 것을 알고 있지만 어쩔 수 없이 구매하는 경우가 생긴다.

아미보마다 차이가 있지만.
이 스플래툰 아미보는 2만원.

3개 세트도 있다.이거 다 모으려면 진열장이 하나 더 추가 되는게 아니라.

집이 하나 더 있어야 할 듯.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