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도요타가 디자인을 일부 바꾸고,  새로운 AWD-e 시스템을 적용한 2019년 프리우스를 공개. 

2019년형 프리우스는 프론트 마스크와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등 디자인을 변경. 

인테리어는 상위 트림에 '프리우스 PHV'에 적용한 11.6 인치 수직 대형 디스플레이를 적용. 

새로운 전동 4WD 시스템 'AWD-e'를 도입해 미국에서 가장 연비가 좋은 AWD 차량을 추구. 

새로운 AWD-e는 소형화한 Ni-MH 배터리로 전원을 공급하고, 6mph (약 9.6km / h)까지 후륜 구동. 

필요에 따라 43mph (약 70km / h)까지 모터 어시스트, 우천 또는 눈 등 노면 상황이 안정되지 않는 상황에서 안정된 주행을 제공. 

모든 트림에 능동형 안전기능을 적용. 


능동형 안전기능은 한번만 제대로 작동해도 초기 도입 비용을 상쇄할 수 있고,

언제나 벌어질 수 있는 사고 위험을 상당 부분 줄여주기 때문에, 기본 적용되는 것은 매우 좋은 흐름.

최근에는 현대차 신차에도 대부분 능동형 안전기능이 적용됐다.


디자인은 부담스러운 부분이 상당히 줄어들었는데, 문제는 국내 출시 가격. 

현대차 아이오닉도 상당히 상품성이 좋기 떄문에, 현재 가격으로는 판매량을 높이는데 한계가 있다. 

관련링크 : https://toyotanews.pressroom.toyota.com/releases/2019+prius+most+capable+thanks+available+new+awd+e+system.htm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