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음식물 쓰레기는 모든 집안의 골치꺼리

불편함의 정도만 있지 어떻게든 귀찮다.

발생하는 즉시 처리하는 것이 최선이기는 하지만

그게 마음대로 안된다.

시중에 있는 음식물 처리기는

미생물 을 이용하는 제품

분쇄하는 제품

싱크대 아래에 설치해서 분석하는 제품 (이젠 사용 못함)

건조제품이 있는데

뭘 살까? 하다보니 아주 예전에 들여놨던 루펜이 생각났다.

지인 중 한명도 추천해서 일단 이걸 써보기로 했다.

너무 오래된 제품이라 작동을 하나? 우려했지만

단순한 제품이라 그런지 아주 잘 작동함.

원리는 단순하다.

수납함에 넣고 수사가 가동해서 음식물을 말리는 것

물기만 조금 빼서 넣고 12시간 정도 돌리면

음식물이 사발면 면발처럼 마른다.

물론 모두 그런 것은 아니고.

부피가 큰 것은 그렇게 안됨.

채소는 확실히 줄어서 라면 건더기 스프에 있는 것처럼 바뀐다.

사용하기 전에 우려했던 것은

냄새가 난다든가, 전기료가 많이 나온다는 것이었는데

일단 냄새는 실내에 놓고 쓰는데 잘 못느끼겠다.

오래된 음식물은 당연히 냄새가 날 수 밖에 없는데

그 전에 말려서 그런 것 같음.

전기료는 잘 모르겠는데.

하루 종일 돌리는 것도 아니고 중간 중간 쓰면 괜찮아 보임

일단 음식물 쓰레기 버리는 비중이 4-5번 갈 것 을 1번 가니 그걸로 충분하다.

그리고 축축한 음식물이 아니라 바짝 마른 음식물이니 버리기도 쉽다.

추천 : 4/5 음식물 쓰레기 고민하는 사람이라면 추천.

버리는 양이 하루에 500g 이상이라면 비추천.

장점 : 간편하다 . 작동법도 쉽다. 전원 버튼과 동작 버튼 밖에 없음. 

대부분 음식물을 육포 수준으로 말려준다. 

 

단점 : 살짝 소음이 있음. (냉장고 정도) 

부피가 큰 음식물 쓰레기는 큰 효과가 없음. (통 양파 라든지) 

타이머가 있었으면 함. 

 

총평 : ★★★☆ 

음식물 쓰레기를 고민하는 사람이라면 생각해볼만한 대안. 

새 제품은 비싸지만 당근마켓이나 중고나라에 중고품도 많이 있다. 

신제품과 구형 제품의 기능 차이도 크지 않음 

이렇게 열린다. 내부 구조는 단순. 안에 수납함이 있다. 

음식물 쓰레기는 수납함의 50% 수준에서 잘 말림 

뜨거운 열풍으로 음식물 쓰레기를 말리는 것. 

수납함은 이렇다. 

별도로 음식물 쓰레기를 모으기 쉽게 용기 위에 덮는 포장을 따로 판매하는데 필요 없음.  

다이소 종이호일 깔면 된다. 

이 위에 종이호일을 깔고

음식물 쓰레기를 넣은 뒤에 돌리면 끝. 

12시간 정도 지나면 다 말린 음식물 쓰레기를 이 종이에 들고 음식물 쓰레기통에 버리면 된다. 

물론 종이도 다 말려졌으니 

음식물 쓰레기를 버린 뒤에 종이만 일반 쓰레기에 버리면 됨.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류종석 2021.06.04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풍건조방식의 건저기를 사용했었는데...포도 같은거는 너무 단단한 가시같이 변해서 음쓰비닐이 찢어지기도 하고...
    예전에 최악은...쓰레기 트레이 밑에서 생선에 있던 구더기 같은게 엄청 늘어난 적이 있었음....웩~
    그래서...말려서 갈아주는게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