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디카

[BP/IT] 스마트폰이 차지한 DSLR 시장 - 캐논 EOS R7

by bruprin 2022. 5. 25.

BP's : 캐논에서 3,250만 화소·AF 연사 15매/초의 APS-C 미러리스 ' EOS R7'을 공개. 

아직 국내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고, 일본 가격은 19만7780엔(약 200만 원) 

APS-C 하이엔드 기종으로 일부 기능을 제외한 엔트리 기종 R10도 출시.(가장 큰 차이는 5축 손떨림 방지 기능)

약 3250만 화소 APS-C CMOS 센서를 탑재. 

4K UHD 영상 촬영시에는 7K 오버 샘플링도 가능. 크롭은 1.6배. 

신제품이니 당연히 여러 가지 기능이 추가됐는데, 영상을 쉽게 촬영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링크 어댑터, 스테레오 마이크 탑재 등을 고려해 설계.

RF 렌즈 군도 꽤 많아졌다. 

 

스마트폰 카메라가 좋아지기 전에는 이런 디지털 카메라가 새로 나오는 것이 아주 큰 뉴스였는데 

이제는 단신 정도로 처리되고 있다. 

뉴스 보도용이나 스포츠 경기 촬영, 결혼식 등에서도 여전히 DSLR이나 미러리스의 영향력이 있지만. 

효용성면에서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과 큰 차이를 못 느끼는 그런 부분도 있다. 

얼마전 지인의 결혼식에 가서 촬영하는 기사분의 장비를 보니 

모두 소니 A7 시리즈였는데, 

이걸 보고 캐논, 니콘 천하가 깨졌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소니 A7으로 촬영하더라도 메인 카메라 정도는 캐논이나 니콘(높은 확률로 캐논)인 경우가 많은데 

A7 3대로, 두 대는 광각과 망원 렌즈를 끼고, 다른 한대는 동영상을 촬영하고 있었다. 

이걸 한 명이 다 하는 것도 신기했고(동영상 카메라는 삼각대에 고정)

이 장비를 한꺼번에 들고 다니려면 소니가 맞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정작 결혼식 당사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사진들은 다 아이폰이나 갤럭시로 찍은 사진들이었다. 

결혼식장 곳곳에서 하객들이 찍은 사진과 영상을 모아서 영상으로 제작했는데 

결혼식이 끝나는 것과 동시에 전달됐다. -_-; 

신혼여행가서 영상보고 무척 마음에 들어했고, 정식 결혼식 사진 + 영상은 한 달은 있다가 받을 수 있다고 하니. 

과연 어떤 카메라가 좋은 것인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SLR이 DSLR로 바뀌면서 일반인들도 전문가처럼 큰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 시대가 가고 

다시 DSLR, 미러리스는 전문가들만 찍는 시대가 됐다. 

 

캐논 EOS R7이 사진도 영상도 아이폰보다 잘 나오는 고성능 제품이지만 

실제 일반사람들이 쓰기에는 오히려 부담스럽다. 

그리고 그 자리에는 소니 A7 시리즈가 있다.

스마트폰, 소니 A7 두 번의 경쟁을 해야 하는 셈. 

판매량은 크게 의미가 없을 것 같다. 

아니 캐논이 아니라 다른 디지털 카메라 업체도 

동영상에 완전히 특화되거나, 후지필름처럼 카메라 자체가 예쁘거나, 주머니에 들어가거나 중에 선택해야 할 듯. 

나도 카메라 산지가 3년은 된 것 같다.

최근에는 픽셀4XL로만 사진을 찍고 있는데

사진 정리하다보면 어떤게 픽셀로 찍었는지 모를 정도다. 

아무튼 신제품이 나온다니 반갑기는 한데. 

확실히 디지털 카메라는 스마트폰 때문에 입지가 점점 줄어드는 것 같다. 

관련링크 :

 

「EOS Rシステム」のAPS-Cハイエンドモデル“EOS R7”を発売

キヤノンは、RFマウントを採用する「EOS Rシステム」のAPS-Cハイエンドモデルカメラとして、新開発約3250万画素APS-CサイズCMOSセンサー搭載のミラーレスカメラ“EOS R7”を2022年6月下旬に発売し

canon.jp

캐논코리아 홈페이지에 가보니 아직 업데이트가 안됐음.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