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포토프린터라는 것이 하나의 새로운 카테고리가 되는 것 같다. 문서를 출력하는 비중은 점점 줄어들지만. 사진을 이렇게 간편하게 출력하고 싶어하는 수요는 더 늘어난다. 
물론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보내줄 수도 있지만, 출력되는 사진과 메모리로 저장되는 사진은 감성에서 차이가 크다.
누군가 사진을 찍는다는 것은 아주 중요한 부분이다. 
카메라 렌즈를 들이대고 셔터를 누르는 것이 이전에 비해서 아주 쉬워졌지만. 렌즈는 자신의 마음과 같아서 싫어하는 사람의 사진은 정말 찍기가 힘들다. 
반면에 어떻게든 사진을 찍고 싶어지는 사람도 있다. 
그런데 그 사진을 출력하는 것은 그 이상의 관심의 표현이다.

이번 P&I에서 후지필름은 인스탁스 쉐어 SP-1을 전면에 내세웠다. 지금 이 부문에서 경쟁자는 LG전자 포켓포토 포포 밖에 없다. 
(HP가 이 시장을 놓친 것은 결정적인 실수인 것 같다. 포토프린터도 만들었지만, 모바일 시장과 제대로 연결하지 못했다) 

인스탁스 쉐어 SP-1은 기존 인스탁스 필름을 그대로 사용한다. 스마트폰에서 무선으로 전송해서 사진을 인스탁스 필름으로 출력하는 것이다. 
인스탁스 카메라 경우 결과물을 확인하지 못하고 감에 맞춰서 출력을 해야하는데, 이건 스마트폰으로 마음에 드는 사진을 정해서 출력하니 실패확률을 줄일 수 있다. 

필름은 꽤 비싸다 공식 쇼핑몰에서 구입하면 다르지만 10장에 1.3만원, 캐릭터 필름은 1.5만원이니 장당 1300~1500원이다. 
코스트코에서 묶음으로 구입하면 장당 1000원 이하도 가능하다. 
금방 쓰기 때문에 대량으로 구입하는 것이 좋다. 

화질은 인스탁스가 그렇듯이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 하지만 이건 쉽고 빠르게 뽑을 수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더 선명하게 나오는 사진보다 좀 더 뿌옇게, 얼굴의 잡티가 안나오는 것이 중요한 제품이다. 
사진보다 필름 테두리에 캐릭터가 더 중요한....

그런 부분에 가치를 두는 사람에게는 아주 필요한 제품이고, 해상도가 중요한 사람에게는 부족한 제품이다. 

공식홈페이지에는 아직 파는 것 같지 않은데 행사장에서는 가죽케이스 포함 23만원 이었다. 

추천 : ★★★☆☆

관련링크 
http://shop.fujifilm.co.kr/shopping/pro_list.asp?Cate1=129&Cate2=153&Ody=2&Lc=1


모델 선정 잘 한 것 같음. 다른 곳은 모두 모터쇼 분위기.. 


클래식한 신제품도 함께 전시.. 


스마트폰으로 연결해서 출력 버튼 누르면 끝....쉬운 것이 가장 큰 장점인 것 같다.  


배터리와 출력 과정이 점등 된다. 


가죽케이스도 있다.  


사실 인스탁스는 이제 하나의 아이템이 된 것 같다. 여성들은 모두 하나씩 있어야 하는 


앞으로 성능이 개선된 포토 프린터들이 더 나올텐데...

여행갈 때 하나 가져가면 좋을 것 같음.

오지에 갈 때 만나는 좋은 분들께 사진을 출력해주면 그들에게는 평생 잊을 수 없는 선물이 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nanugi 2014.04.21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제품 같아요~~ 사고싶다능...

  2. -_- 2014.04.21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광고 댓글 같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