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모든 것을 다 챙겼다고 생각했는데... ㅠ ㅠ

요즘 커피를 내려먹지 않으니 여과지를 빼먹었다.

할 수 없이 커피는 포기해야 할 상황.

하지만 탁구공이 인경이 손수건으로 융드립을 하면 어떻겠냐고해서..

반신반의한 상태에서 계획에 없었던 융드립을 하게 된다..


가제수건을 여러겹 겹치고...그 위에 커피를 올려 놓는다.


이게 과연 될까? 하는 고민이 있었음. 깨끗하게 삶기는 했지만..

그리고 여러겹 겹치기는 했지만...드립 방법과 온도에도 민감한 차이가 나는데

커피 맛이 제대로 날지는..


이렇게 내린 커피는....

모두에게 합격점을 받았다~  ^^;



융드립은 바로 다시 할 수 있는 것이 장점.


나초와 함께 먹으니 제 맛이다....


다음날 아침에도 융드립을 했다. 이거 앞으로 한장씩 챙겨가지고 다녀야겠음.


오늘도 기분이 좋다~ ^^: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