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소형 가전은 시장이 정체됐다고 하는데, 반대로 바뀐 생활형태에 맞춰 발뮤다나 무인양품에서 나오는 가전제품은 오히려 잘 팔리고 있다.

디자인과 기능은 더 단순하게, 하지만, 주 기능은 딱 필요한 용도에 맞춰 진행.

국내에는 일부 제품만 나와 있지만.

일본에서는 무인양품이 커피 메이커, 전기 밥솥, 토스터 등이 판매 중이고.

세탁기와 냉장도도 판매.

이 제품들은 모두 1~2인 가구용. 

최근 다른 가전업체들이 대형, 고가 제품에 집중하는 것과 달리 1인 가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전자나 LG전자 제품들을 보면 기능은 많지만 너무 비싸고 그만큼의 용량은 필요 없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는 용량이 적은 소형 가전을 골라야 하는데, 크기가 작은 제품은 대부분 저가라서 사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을 때가 많다. 

그래서, 무인양품이나 발뮤다에서 나온 소형 가전 제품에 사람들이 몰리는 듯.

그리고, 처음에는 비싸게 느꼈던 가격도 점점 낮아지고 있다. 무인양품 가전 제품도 수긍할만한 가격..  

관련링크 : https://www.muji.net/store/cmdty/detail/4550182486308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