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이제는 음악을 스마트폰, 태블릿, PC 대부분 IT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지만 

예전에는 음악을 듣기 위해서는 카세트 테이프 플레이어, CD 플레이어, MD 플레이어 등이 있어야 했다. 

수백곡의 음악을 스트리밍하는 시대가 왔지만,

당시에는 10곡, MP3 CD 플레이어를 아이리버가 내놨을 때 100곡이 넘는 음악을 넣을 수 있는 것이 대단하게 생각됐다.

지금은 원하는 음악을 언제나 검색해서 바로 들을 수 있지만. 

이상하게도 그 때만큼의 감동은 없다. 

그래서인지 우연히 발견한 이 카세트 테이프 플레이어가 아주 반가웠다. 

휴대용, 녹음이 되는.... 

카세트 테이프들... 

더블데크. 

녹음이 가능한 제품. 

예전에는 이런 제품들 얼마나 갖고 싶었는지... 

라디오도 된다. 

라디오 프로그램을 기다렸다가 녹음했던 때도 있었는데. 

그 때 썼던 껌전지들은 어디에 갔을까? 

골드스타~ 

아직도 있어줘서 

반가웠음.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