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자주 사용하는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일렉클

기본 요금 1000원에 분당 100원. 

뭐 이렇게 요금이 설정돼 있는데 

원하는 곳까지 가는데 대부분 1500원 전후로 나온다. 

거리는 지하철 1정거장~2정거장. 

따릉이도 구독하고 있는데, 이 일렉클을 타는 이유는 전기자전거이기 때문에 오르막을 쉽게 오를 수 있다. 

어느 정도로 쉽게 오를 수 있냐 하면... 자동차까지는 아니고. 

그냥 페달을 계속 돌리면 가파른 길도 쓰윽 올라간다. (지금까지 못 오른 오르막길은 없다) 

킥보드 경우에는 페달질을 할 필요도 없지만, 바퀴가 작아서 넘어질 위험도 있고해서 일렉클을 자주 이용. 

아쉬운 점은 사용 지역이 신촌, 홍대, 여의도, 서울역, 삼각지 등 지역에 한정돼 있어서 

강북 -> 강남 이런건 안된다 .

그리고 대부분 큰 길에만 주차를 해야하고, 주차구역이 따로 있는 곳도 있으니 자세히 봐야 한다. 

가끔 고장난 자전거도 있고, 배터리 방전된 자전거도 있는데, 

그래도 여러번 사용해보니 서비스 수준은 꽤 괜찮다. 

아주 가끔 짐바구니에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가정교육 제대로 안된 사람들이 있다. 

일렉클 : https://elecle.bike/

일렉클... 

차 막힐 때 자주 사용 

전기자전거를 구입하려면 100만원은 넘어야 하는데(저렴한 제품도 있지만) 

충전할 필요도 없고, 관리할 필요도 없고, 보관도 할 필요가 없으니 

얼마나 편한지. 

짐바구니 

계속 타면서도 이게 뭔지 몰랐는데

스마트폰 거치대였음. 

목적지에 도착하면 저 잠금장치를 내리고 사진 찍으면 반납 완료 

싯포스트는 쉽게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다. 

이용할 때는 앱에서 QR코드를 찍으면 됨 

전기자전거를 타보지 못한 사람들은 이게 뭐가 다른지 잘 모른다. 

쉽게 이야기하면 전기자전거는 누가 뒤에서 계속 밀어주는 느낌. 

그렇기 때문에 그냥 버튼만 누른다고 가는 것이 아니라 

일단 페달질을 해줘야 한다. 

전동 도움은 3단계로 조절이 가능.

시작은 무조건 약으로...  

전동 도움과 함께 6단 변속기를 써주면 좋다. 

오르막길에서는 1단에서 3단, 평지에서는 4단에서 6단. 

쉽게 이동하니 좋음. 

어느 정도 경사를 올라갈 수 있는가? 하면. 

대부분 경사는 가능하다보 보면 된다. 

이런 정도는 힘들이지 않고 쉽게 올라간다. 

아까 그 계단으로 되어 있는 길을 이렇게 이동... 

따릉이로 왔으면 엄청 땀났을 듯. 

이런 골목은 살짝 힘들었는데 그래도 자전거는 내려서 끌었어야 할 것이다. 

이런 오르막길도 쉽게 오른다. 변속기는 3단으로.. 

지하철 3~5정거장 이상도 거뜬한데. 딱 애매한 수준이 가장 좋다. 

시간에 따라 요금이 적용되기 때문에 계속 타고 있으면 요금도 꽤 나옴. 

지하철 1~2 정거장 거리에서 타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다. 

이번에 한달에 24500원. 구독서비스도 나왔는데 자주 타면 구독서비스를 이용해도 좋을 것 같다. 

1년이면 30만원. 

전기자전거 관리 다해주고, 충전도 해주고... 보관도 해주니. 이 정도면 괜찮은 구독서비스 인듯.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