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무제한이라는 단어는 아주 신중하게 써야하지 않을까? 

구글이 무제한 무료 사진 백업을 2021년 6월 1일 중단한다고 발표. 

그동안 스마트폰 사진을 모두 무료 백업 기능을 이용해서 썼는데, 

6개월 뒤부터는 자체 저장하든지, 클라우드 스토리지를 써야 한다. 

구글은 매일 10억 명 이상이 올리는 매주 280억장 이상 이미지를 감당하지 못해서 정책을 바꾸게 됐다고 설명. 

2020년 6월 1일 이전에 저장한 사진은 그대로 두지만, 이후에는 계정당 무료로 제공되는 사진 저장 용량은 15GB다. 

필요하면 추가로 클라우드 스토리지를 구입할 수 있지만 무료로 쓰던 것을 유료로 쓰려고 하니 혼란이 있을 것 같다. 

그동안 구글은 자사 서비스 강화와 사진을 학습하는 알고리즘에 이 기능을 썼는데 

감당하지 못할만큼 사진이 많아지고, 더 이상 수집할 필요도 없어서 이런 결정을 내린 것 같다.  

일단 2021년 6월 1일까지 올린 사진은 무료 저장되니 

그 때까지는 저장하고, 이 후에는 자동 업로드가 아니라 필요한 것만 올려서 15GB 공간을 충분히 활용하는 것이 좋다 

아 그리고 바뀐 정책 중 하나는 2년 이상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거나 2년 이상 저장 용량 한도를 초과하는 때는 콘텐츠를 삭제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게 좀 애매한데 2년 뒤에는 기존 저장했던 사진도 지울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기존 사진들을 백업할 수 있는 방법을 추가로 공지할 것이라고. 

그런데 픽셀 스마트폰 사용자는 무제한 백업을 일정 기간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만약 구글이 픽셀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3~5년 정도 무제한 백업 기능을 제공한다면, 

픽셀이 더 많이 팔리지 않을까? 사람들에게 중요한 것은 전화기 보다 데이터니... 

어쩌면 앞으로의 스마트폰 전략까지 내다보고 한 것일지도.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증가하는 사진과 영상을 보관하고 관리하는 것은 문제다. 

앞으로 더 용량이 큰 사진과 고해상도 영상을 계속 찍는다고 생각하면

구글포토에 의존하는 사용자는 더 많아질 수 밖에 없고, 

이를 자사 스마트폰 또는 서비스 영향력을 확대하는 수단으로 쓸 수 있다. 

예를 들면 구글 자체 스마트폰에는 완전 무료로 애플 아이폰이나 삼성전자 갤럭시 사용자에게 일정 비용을 받거나 

아예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에게 구글포토의 저장기능을 차등해서 제공하는 방법으로... 주도권을 강화 하지 않을까? 

아무튼 평생 무료 같은 서비스를 이야기하는 것은 믿을만한 것이 못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