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아이디어가 중요하다는 생각은 누구나 하는데. 아이디어를 낼 수 있는 환경이나 시간은 내지 않는 것 같다. 
아이디어를 내기 위해서는 열심히 일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열심히 노는 것도 중요하다. 

채움이 아니라 비움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이디어인데. 하루 일과를 채우기도 바쁜 직장인들은 시간 내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래서 아이디어를 낼 수 있는 가장 좋은 때는 대학생인 것 같다. 대학생들도 나름 바쁘지만, 그 바쁜 시간 돌아보면 시간을 충분히 낼 수 있다. 
나중에는 정말로 시간이 없게되니..
따지고 보면 세계적인 기업이 된 애플이나 마이크로소프트 모두 대학생 창업에서 시작한 일이 아닌가. 구글도 있고 사례는 얼마든지 있다. 
우리나라에서 대학은 이제 취업과 시험 준비의 과정이 되어버렸지만 여전히 아이디어로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은 있다. 

그런데 그런 환경을 접할 기회가 없고, 접하기 힘들어서, 그냥 평범한 직장인으로 살아가는 것 같다. 

그런 대학생들에게 기업들이 진행하는 경진대회는 좋은 기회가 된다. 

LG전자, HP도 있고, MS가 전세계적으로 진행하는 이매진컵도 있다. 
정부 산하기관에서 하는 경진대회들도 있는데. 돈 없는 대학생에게 해외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하고, 좁았던 시야를 넓히게 만들어 준다. 

시야하는 것이 넓어지지 않으면 그 상태로 계속 가는 것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어릴 때 많은 경험을 하고, 많이 돌아다니는 것이 좋다. 

상상력도 본인이 경험한 자산 위에서 나오는 것이니. 경험이 많을수록 더 많은 아이디어를 낼 수 있다. 

MS 한국 결선을 볼 수 있었는데. 20개의 후보군 중 6개의 후보군으로 좁혀졌고, 최종 3개팀이 뽑혔다. 이 팀은 세미 파이널을 거쳐 파이널에 진출할 자격을 갖게 된다. 

파이널은 미국 본사에서 열리는데 빌게이츠가 이 중 하나의 팀에 팀원으로 참여를 한다. 

MS분들에게 들으니 파이널 전에 미국 주요 벤처기업 대표. 포스퀘어나 옐프 같은...대표들과 저녁을 먹으면서 애기를 나누게 된다고 한다. 
아마 참가한 사람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경험이 될 듯. 

대회를 마치고 돌아와서 서로 뒷풀이 자리에서 소감을 얘기하는데, 대부분 참가자들이 운다고 한다. 
이유는 처음으로 느껴본 세계의 벽이 너무 높다는 것과 자신의 시야가 좁았다는 것을 처절하게 실감했기 때문이라고...(대학야구하다가 MLB 선수들과 연습경기를 한 셈이니) 

아무튼 올해 우리나라 대표들의 선전을 기대해 본다. 


사이드 자헤다니 MS AP 이매진컵 책임자. 

이하는 이매진 컵에 참가한 팀들의 부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