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어릴 때 CD를 처음 보고, CD플레이어가 너무 갖고 싶었다. 

하지만, 학생 때 그런 제품은 사기에 아주 비싼 제품이었고, 친구네에 가서 CD 플레이어에 있는 노래를 카세트테이프에 녹음해 들었다. 

이제는 스마트폰으로 어디서나 원하는 대부분의 음악을 들을 수 있었지만. 

당시는 동네마다 있는 음악사에서 카세트 테이프와 CD를 사야했다. (그러고보니 요즘 학생들은 온라인 캐쉬? 같은 것을 구해서 음악을 듣는 것일까?)

그러다가, 부모님이 휴대용 CD 카세트 플레이어를 사주셔서 열심히 들었던 기억이 난다. 

이후에 마음에 드는 오디오가 생기기도 했지만, 이제는 어디론가 사라진 그 휴대용 CD 카세트 플레이어가 가장 음악을 들려줬다.

이제는 이런 제품들이 저가 제품을 중심으로 나오고, 

디지털 음원이 점령해버리 시잔에서 별로 인기가 없다. 

그러나, 가끔은 유용할 때가 있다. 

얼마전 인터넷 회선이 불안할 때... 인터넷 라디오를 들을 수 없어서 답답했는데... 

한동안 안쓰던 인켈 CD 카세트 라디오를 꺼내서 틀어보니.. 아주 잘나왔다. 

데이터도 안쓰고... 해서. 이제는 책상 한쪽에 올려놓고 음악을 듣고 있다. 


예전보다 음악을 들을 수 있는 방식이 많아졌고, 듣기도 쉬워졌는데. 

예전에 비해서 음악을 듣다가 감동하는 경우는 더 줄어버렸다. 

그건 음악이 바뀌어서일까? 아니면.. 그런 음악을 내가 못찾는 것일까?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