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맥은 비싸다. 이전에도 비쌌고, 앞으로도 비쌀 것 같다.
비슷한 사양으로 비교하면 윈도 PC에 비해 말도 안되는 가격이다.

그런데, 디자인적인 가치를 따진다면, 그런 사양비교와는 또 다른 척도의 문제다.

10년 전 출시된 윈도PC 디자인과 맥은 정혀 다른 세대 제품 같다.
물론 맥도 그런 시간의 한계를 거스를 정도로, 타임머신을 타고 내려온 제품은 아니지만, 당시의 디자인 차이보다 현재 시점에서 보는 디자인 차이가 큰 것 같다.

아이패드도 아이폰도 사용한 지 수년 지나서, 문득 '이거 정말 잘만들었다' 라는 생각이 든다.

한샘매장에 갔는데, 나온지 한참된 맥이 디스플레이용으로 전시되어 있다.

처음 나올 때도 깜짝 놀랐는데, 10년이 넘은 지금도 대단한 디자인으로 보인다. 만약 책상 위에 같은 해에 나온 윈도PC가 있다면 어떤 느낌일까?

둘러보니 한 대가 아니라 여러 대의 맥이 있다.
구입할 때는 엄청 비쌌을텐데.

디스플레이용이라 손대지 말라고 써 있는데.
그러니까 더욱 전원을 켜보고 싶었다.

켜질까?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