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20만원대 심프리 5.5인치 아수스 '젠폰 맥스(ZenFone Max (M1)' 

일본에서 2만2800엔에 발매. 

지금 거의 1:10이니 소비세 별도라고 해도 25만원 정도면 구입할 수 있다. 

사양은 5.5 인치 1440 × 720 (HD +) IPS 디스플레이와 1300만 화소, 800 만 화소 듀얼 카메라를 갖춘 Android 8.0 운영체제 탑재 스마트폰.

Max는 40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서라고. 

1300 만 화소와 800 만 화소 듀얼 카메라 중 800 만 화소 카메라는 광각 120도로 촬영할 수 있다. 

카메라 앱에서 메인과 광각을 원터치로 전환 할 수 있으며, 파노라마 촬영 모드 등도 탑재. 

2 nanoSIM 카드와 microSD 카드 1 장을 동시에 수납 할 수 있다. DSDS (듀얼 SIM 듀얼 대기)를 지원. 

뒷면에 지문 인식 센서를 탑재. 카메라를 이용한 얼굴 인증 기능도 지원. 

크기는 147.3 × 70.9 × 7.7mm, 무게는 약 150g. 

칩셋은 Snapdragon 430 스토리지는 32GB 메모리는 3GB.

이런 스마트폰을 보면 왜 애플과 삼성이 고가 전략을 취하는지 알 것 같다. 

어차피 갤럭시나 아이폰을 쓰는 사람들은 플래그십폰을 원하기 떄문에. 적당히 가격을 낮출바에는 아예 고사양에 비싸게 가져가는 것이 수익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적당한 폰을 사려고 하는 사람은 아예 가격이 낮은 아수스, 화웨이, 샤오미 등으로 고개를 돌릴 수 있다. 

어떤 부문이든지 기술이 고도화 되면 양극화 현상은 극명하게 나타나게 되는데. 

애플과 삼성은 그 끝에 먼저 올라탄 것 같다. 

중간 업체들은 다 소멸하고, 그 자리는 중국과 대만 업체들이 차지할 것 같다.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 등 특정 국가는 아이폰, 갤럭시 사용자가 많지만 

중앙아시아만 가도 처음보는 폰으로 잘 쓰는 사람들이 엄청나게 많다. 

어떻게 보면 우리나라가 참 스마트폰 쏠림이 심한 듯.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9, 애플 아이폰 Xs가 좋기는 하겠지만. 100만원과 25만원이라... 

기능을 감수하고 쓸 수 있는 수요는 충분해 보인다. 

관련링크 : https://www.asus.com/jp/Phone/ZenFone-Max-M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