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Mobile

[BP/IT] 아이폰 XS 요약 - 비싸고, 복잡하다.

by bruprin 2018. 9. 13.


BP's : 애플 키노트. 언젠가부터 안듣고, 나중에 확인

발표자의 한마디 한마디에 숨죽여 듣던 때는 이제 지난 것 같다. 

애플에서 드론이나 로봇, 자율주행자동차가 나와야 이제 신기할 것 같다. 

이미 스마트폰은 일반 사용자들이 사용하기에는 훨씬 성능을 뛰어넘었다. 

배터리가 한 3일 가는 제품이 나오면 모를까. (생각해보면 스마트폰 이전 폰들은 몇 일씩 썼는데)

이번 발표는 위의 사진 하나로 충분. 

아이폰 XS, XS MAX 라는 것이 나왔다. 

그리고 기존 아이폰7, 8도 판매. 

가격은 449~1099달러. 용량에 따라서 아이폰 X MAX는 1499까지 

국내 들어오면 거의 200만원 가까이 할 듯. 

아이폰 XS는 5.8인치 OLED / 2436 X 1125 458ppi 

아이폰 XS MAX는 6.5인치 OLED / 2688 X 1242 458ppi

용량은 64, 256, 512GB

이런 저런 것 기능이 추가됐는데. 크게 의미는 없어 보인다.

아이폰 7이나 8, X 쓰던 사람은 배터리나 디스플레이 교체시까지는 써도 될 듯. 

삼성전자와 애플이 초고가 정책을 추구하는데 따라서 다른 업체들이 어떻게 시장에서 받아들여질지. 

애플은 저가부터 고가까지 다 커버하고, 초고가에서 수익을 내려는 전략 같은데. 

소비자들은 적당한 가격에 좋은 성능의 스마트폰을 쓰고 싶어한다. 

화웨이, 샤오미 등의 플래그십 제품들의 가격이 훨씬 경쟁력 있는데... 

아이폰과 가격 차이가 벌어지니... 더 관심을 받을 듯. 

이럴 때 LG전자가 치고 나오면 좋을텐데... 

애플워치도 새로 나왔다. 

44mm / 40mm로 커짐. 

센서와 배터리 조금 늘어나고 뭐 자잘한 변화가 있다. 

GPS 모델은 399 달러

셀룰러 모델은 499 달러

애플워치 3는 279 달러 

애플워치 3 사면 될 것 같다. 

관련링크 : https://www.apple.com/kr/iphone-xs/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