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트위지가 보일 때마다 발 길을 멈추고 보게 된다. 

이건 여성 운전자 차량 같은데, 고양이처럼 보이게 꾸며놨다. 

핑크색 시트도... 

한번 충전에 55km 밖에 못가는 것이 트위지의 가장 큰 단점. 

이게 최고치이기 때문에 20~30km정도 가면 배터리 스트레스를 겪게 된다. 

스마트폰도 배터리 30%만 되어도 부담스럽지 않은가? 

적어도 100km는 주행이 가능해야 충전 스트레스가 사라질 수 있다. 

트위지가 나온지 오래됐기 때문에 주행거리 연장은 충분히 가능할 것 같은데. 여전히 같은 수준. 

트위지는 국내 판매 가격은 인텐스 트림(2인승) 1500만 원, 카고 트림(1인승 및 트렁크) 1550만원. 

이 가격으로 사는 사람들은 없고, 정부 및 지자체의 전기차 보조금(450만원~950만원)을 지원아서 500만원대에 사는 경우가 가장 많다. 

에어컨도 없고, 히터도 없지만... 바이크라고 생각하면 훨씬 안전한 차량.

쏘울, 아이코닉 전기차 수준인 100~200km 정도만 가도 좋을텐데. 

최근 홈쇼핑에서 방송을 한 것을 보면. 성능 개선 이나 후속 모델이 나오려고 하는 것 같다. 

관련링크 : https://www.renault.co.kr/vehicles/twizy.jsp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