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애플의 키노트가 공개. 

아이패드 신형을 조용히 내놓을 때부터 예상했지만,  이번 발표는 모두 콘텐츠와 금융에 대한 것들. 

그래서, 기존 애플의 발표를 기다려 왔던 사람들이라면 심심했을 수 있다. 

특히, 해당 서비스 대부분 우리나라와는 상관 없는 해외 중심의 서비스니.. 

누군지는 알지만, 유명인들이 새로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소개하는 것이 아니라. 콘텐츠, 서비스 얘기만 하다가 끝났다. 


하지만, 이번 발표는 앞으로의 애플이 가야할 길. 어쩌면 삼성전자나 화웨이 같은 다른 IT기업들이 가야할 길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더 이상 HW로는 이전 만큼의 수익성을 확보할 수 없는 시대에, IT기업이 어떻게 나가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부분. 

그동안 HW, SW, 콘텐츠 부문으로 나뉘어 왔고, 서로의 영역을 조금씩 침범해 왔던 구도를 완전히 깨고. 

A부터 Z까지 모두 다 아우르겠다는 애플의 야심이 보이는 발표였다. 


다른 부분보다 더 주목되는 것은 실물 신용카드인 '애플 카드(Apple Card)'. 

애플의 생태계 안에서 벌어지는 금융수익까지 챙기겠다는 의도. 

올 여름부터 미국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Apple Pay에 등록하는 가상 카드로 사용할 수 있다. 애플 페이를 쓸 수 없는 실제 카드도 제공.


기존 신용카드와 차이는 연회비가 무료이며, Daily Cash라는 캐쉬백도 제공. 

일반 사용은 2%, 애플 스토어, 앱스터어에는 3% 캐쉬백. 

이런 캐쉬백도 좋은 방식이지만, 현재의 구석기시대 수준의 신용카드 앱과 달리 실제로 매일 확인할 수 있는 신용카드 앱을 제공. (현재까지 신용카드 업체들은 너무 방관했다. 문자 확인, 결제일 알림 등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얼마나 어디에 썼는지, 앱으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티타늄 카드(Titanium Card)를 제공해서 애플 페이를 쓸 수 없는 곳에서 사용할 수 있게 했는데, 카드 번호와 보안 코드 서명 등이 필요없고, 기한도 없다.

이 카드를 사용하면 캐쉬백은 1%. 


단순히 애플이 금융업에 공격적으로 진출하는 것보다 더 큰 의미가 있는 것은. 

이제 애플이 사용자들이 콘텐츠 뿐 아니라 언제, 어디서, 어느 정도 소비하는지 빅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기존에 만들어 놓은 생태계를 금융이라는 바다와 연결해서.... 이후 여러 가지 서비스를 쉽게 추가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이다. 

물론 이에 대한 금융업계의 저항이 있을 수 있겠지만, 그러기에 애플은 너무 큰 고기다. 

관련링크 : https://www.apple.com/newsroom/2019/03/introducing-apple-card-a-new-kind-of-credit-card-created-by-apple/


애플 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얼마나 썼는지 시각화해서 보여준다. 

내가 어디에서 신용카드를 썼는지 확인하기가 어렵다. 

기존 신용카드 업체는 상호와 결제액만 제공하기 때문. 

이렇게 내가 어디서 썼는지 알게 되면....사용자는 편리하고. 


애플은 또 이 정보를 통해서 상권 분석 등 인구통계학적 분석을 결합해 순도 높은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  

소유자의 특정 정보가 없어도. 

어떻게, 언제, 어디서 소비하는지만 알아도 엄청난 정보다.  

어떨게 보면 사람들에게 게임을 하나 만들어 준 것 같다. 

내가 얼마나 캐쉬백을 받았는지.... 

사실 안쓰면 100% 환원인데 

신용카드 업체들, 은행들이 긴장해야할 듯. 

지금처럼 안이한 태도로 대비하다가는 순식간에 산업이 사라질 수 있다. 


이 실물 카드만으로도 사람들을 끌어모을 수 있다. 

애플 카드 쓰는 사람과 안쓰는 사람의 차이를 만들어 버리게 되니. 


아이폰이냐? 갤럭시냐?가 아닌 

애플카드냐? 삼성카드냐? 의 차이가 될 수도 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