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애플이 TV 서비스를 개선. 

현재의 콘텐츠별로 요금을 부과했던 서비스에서 월정액 구독형 서비스를 추가한다. 

아이튠스를 통해서 음원을 구입하는 서비스에서 애플뮤직의 스트리밍 서비스를 추가한 것처럼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추가한 것. 

올 가을부터 미국에서 시작되며 아직 가격은 미정이다. 


경쟁업체인 넷플릭스, 아마존을 겨냥한 서비스라고 볼 수 있는데, 경쟁자들과 차별하기 위해 대작 오리지널 콘텐츠에 공을 들인 것 같다. 

오프라 윈프리, 스티븐 스필버그, 제니퍼 애니스톤, 리즈 위더스푼, J · J · 브람스 등의 크리에이터들이 콘텐츠를 준비한다. 

어차피 이런 서비스는 월 구독료 이상의 만족도를 줄 수 있는 콘텐츠의 역할이 중요하니. 

넷플릭스처럼 다운로드해서 오프라인에서도 재생할 수 있다.

키노트에 오프라 윈프리, 스티븐 스필버그 등이 등장했다. 

오프라 윈프리쇼만해도 미국 내에서 구독해야할 이유는 충분해 보인다. 


어떤 작품이 등장할지는 모르겠지만, 기대가 되면서도 쉽지는 않을 것 같다. 

넷플릿스도 지속적으로 좋은 콘텐츠를 내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니.  

이런 서비스의 문제점은 보고 싶은 콘텐츠는 내가 구독하는 서비스에 없다는 것인데. 

애플은 그런 단점은 무시하고, 애플 TV+에서만 볼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든다는 전략 같다. 하지만, 이 것도 지속적으로 가능할지 여부가 관건. 


이와 함께 새로운 애플TV앱도 등장. 애플TV 채널 서비스를 시작하고, 아마존 파이어TV도 지원한다. 

CBS All Access, Smithsonian 채널 EPIX, Tastemade, Noggin 등 서비스와 MTV Hits와 같은 새로운 서비스도 준비. 

Amazon Prime, Hulu 등 150 개 이상의 스트리밍 앱, Canal + Charter Spectrum, DIRECTV NOW, PlayStation Vue 등의 유료 TV도 앱에서 볼 수 있다. 

추천 기능이 강화돼 다른 사용자들에게 인기있는 콘텐츠를 분석해 용자에 맞춘 콘텐츠를 제안한다. 

애플TV앱은 Mac 뿐 아니라 삼성전자, LG전자, 소니, 비지오 스마트 TV도 지원. 

관련링크 : https://www.apple.com/newsroom/2019/03/apple-unveils-apple-tv-plus-the-new-home-for-the-worlds-most-creative-storytellers/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