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사진을 찍을 때 삼각대는 선택이지만, 영상은 필수. 

짐벌도 있고, 카메라의 보정기능도 있지만 역시 삼각대가 있는 것과는 차이가 난다. 

삼각대는 너무 다양해서 고르기가 어렵다. 

다이소에서 파는 5000원짜리 저렴한 것부터, 짓조 카본 등 가격대가 높은 것까지. 

볼헤드 하나도 어마어마한 가격이...

제대로 챙기려면 여기에도 꽤 다양한 세계가 있다. 

내가 원하는 삼각대는 

가볍고, 고정 잘 되고, 쉽게 접고 펼 수 있고, 높이가 150cm 전후... 

가벼워야 하는 이유는 다른 짐이랑 같이 들어야 하니..  

고정이 잘되어야 하는 이유는 당연히.... 

이게 기본일 것 같지만, 엉터리인 제품들이 꽤 있다. 

내가 쓰는 카메라를 잘 지지해줄 제품...

쉽게 접고, 펼 수 있는 것도 그리 많지 않다. 

빠르게 설치, 철수가 가능해야하는 것도 매우 중요... 

높이는.... 피사체를 다양한 각도에서 찍으려면 이 정도는 되어야 하는 것 같다. 

작은 모델 중에는 130cm 전후까지 올라가는 제품이 있는데, 이 정도는 뭔가 아쉬움.... 

그래서, 결정은 소니 삼각대 VCT-VPR1  

10만원대 초반에 판매되는데... 나온지 오래된 제품. 

상위 모델은 5배 정도 비싸다. 

나같은 아마추어가 쓰기에는 이 정도가 적당... 

슬릭이나 다른 브랜드 중에도 더 저렴한 제품들도 있는데..

이 제품이 좋은 것은 리모컨이 붙어 있다는 것...

소니 카메라, 캠코더와 연결해서 리모컨을 쓸 수 있다. 리모컨 가격을 생각하면 10만원대 초반은 아주 괜찮은 제품. 

줌까지 조작할 수 있다. 

RX100 mk3, RX02, RX1r2 모두 잘 작동한다. 

삼각대는 좀 더 견고했으면 좋겠지만, 이 정도면 아마추어용으로 충분히 쓸만함. 

 

+ 카메라와 연동되는 리모컨

+ 가벼운 편 

+ 가격. 소니인 것을 감안하면 

- 가격(그래도 비싸다)

- 리모컨 쓸 필요 없으면 상품성이 확 떨어짐. 

- 케이스가 허술함 

= 소니 카메라, 캠코더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살만한 제품.

포장은 이렇다. 

케이스가 따라온다  

꽤 큰 리모컨. USB케이블로 소니 카메라와 연결하면 바로 인식함. (다른 브랜드 카메라는 시도해보지 않았음)

분리 가능 

미니삼각대 모드 

리모컨이 엄청 크다 

다리를 우선 올렸다.  

삼각대 다리 + 조금 더 늘어남 

이 정도면 서 있는 피사체를 촬영하기도 충분 

수평계도 있다.  

세계 각국의 언어로 된 설명서...

나온지 오래됐지만, 아주 마음에 드는 제품. 2개째 구입. 서브용으로 좋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