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영화관에서 유일하게 관람 중에 중간에 나온 것은 데몰리션맨이었다. 여러가지 요소가 작용했겠지만 시간이 너무 아까웠다. 
 하지만 어제 영화관에서 내가 앉아있는 자리가 사람들 꽉 차있는 중간자리만 아니었다면, 내 영화 인생에서 극장에서 중간에 뛰쳐나온 영화가 2편이 될 뻔했다. 

 개인적으로 여름을 겨냥한 헐리웃 블럭버스터보다 더 기대했던 때문일까? 김지훈 감독님의 이전 영화를 좋아했기 때문에 기대를 했는데, 안타까운 수준이었다. 
 3D 영화 산업에 편승하기 위해 무작정 기획하고 만들었다는 생각이 들었을 정도로. 
 그리고 제작기간이나 방향에 대한 무슨 문제가 있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나라 최고 배우들과 감독이 만든 영화가 이럴 수는 없으니.
   
영화에서 중요한 것 중 하나가 관객들이 얼마나 영화에 감정이입을 할 수 있는지 여부다. 
 외계인이나 다른 행성에 가는 설정의 영화를 본다고 해도, 그 영화를 이해할 수 있는 것은 그 세계관과 영화에 몰입할 수 있는 치밀한 설정 때문일 것이다. 

 만화를 관람한다고 가전해도 그 만화안에서만 통용되는 룰이 있는 것이다. 예를 들어 드래곤볼에서는 7개의 여의주를 찾아야 하고, 전투에서 죽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서는 용신을 불러 내야하는 것 같은. 

 하지만 7광구 경우 이런 스릴러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폐쇄 환경을 완벽히 구현했음에도 불구하고 스토리를 받쳐주는 요소의 치밀함은 찾기 어려웠다. 

 특히 개봉 당일까지 3D 심도를 높이기 위해 편집작업을 했다는 내용은 영화 완성도에 대한 의심을 사기에 충분했다. 
3D 심도 조절 때문인지 디지털로 봤는데도 각 인물들이 배경과 따로 분리되는 장면이 여러번 느껴졌으며, 3D 연출을 극대화 하기 위해서였는지는 몰라도 어색한 화면 설정은 그나마 남아있던 진지함까지 어색하게 만들어 버렸다. 

 아마 스토리 부문에서 약한 것을 개봉 바로 전 스텝들끼리 의논해서 3D로 밀고나가자고 한 것 같다. 

특수효과나 다양한 촬영기법이 도입되어도 영화의 가장 중요한 것은 '이야기의 힘'이라는 것
을 다시 느끼게 해주는 영화였다. 


네이버 7광구 영화 (역시나 평점이 -_-;)

 http://movie.naver.com/movie/bi/mi/reviewread.nhn?code=48246&nid=2454508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ㅇㅇ 2011.08.07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네요, 하지원 오지호 안성기 출연에 김지훈감독 작품인데 내용하며 연출과 연기도 어색했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이면...
    중간에 뭔 문제가 있었을 듯 하군요.
    납품을 어쩔섭시 빨리 하게 됐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드는데요;;

  2. amuse 2011.08.08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괴물'은 비쥬얼 때문이아닌 여러면에서 훌륭했었는데,,, 7광구는 눈의 즐거움에 많은 비중을 두었나 보군요ㅜ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