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R19

[BP/VR] 진격의 거인, 캡틴츠바사를 VR로 BP's : 앞으로 오락실은 VR로 바뀌는 것일까? 이미 오락실보다 더 좋은 스마트폰, 콘솔게임기들이 있으니, 사람들이 오락실에 가야할 이유가 없으니. 타이토와 소니가 개발 중인 VR게임 'VR 캡틴 츠바사 ~ 불타 라 스트라이커', 'VR 진격의 거인 ~ THE HUMAN RACE '를 공개. 도쿄와 오사카에서 테스트 한 뒤에 2019년 정식 서비스 예정. 요금은 600엔. 소니 센서를 사용해서 최대한 자연스러운 VR을 구현했다고. 특정 상황을 상정해서 그 부분을 VR로 즐길 수 있게 만들었다. 현재 기술로는 게임 전체를 VR로 만들기보다는 이렇게 일부만 VR로 만들어서 운용하는 것이 더 효율적인 것 같다. 관련링크 : https://vrcaptaintsubasa.com/s/vr2/?ima=5235 2018. 10. 16.
[BP/VR] VR 헤드셋 사용시 주변 움직임을 알려주는 경보기 BP's : VR을 하다보면 문제가 주위에 어떤 상황이 벌어지는지 판단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시야를 모두 VR화면에 두고 있고, 헤드폰을 쓰면 더더욱.... 주변 환경에 신경을 쓸 수가 없다. 이럴 때 누군가 주위에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경보기가 나왔다. 손목에 진동 팔찌를 차고, 센서를 주변에 놔두면 움직임을 감지해 팔찌에 진동을 보내준다. VR을 하면서도 주위에 누가 왔는지 확인할 수 있는 제품. 이런게 과연 필요할까? 라는 생각을 할 수 있는데 맨 위의 그림을 보면 필요성을 바로 느낄 수 있다. 관련링크 : http://www.sac-corp.jp/product/contents/vrsensor/vrsensor.html 2018. 7. 20.
[BP/VR] HTC VIVE PRO BP's : CES 2018에서 공개된 HTC VIVE PRO.이제 주요 국가에서 판매되는 것 같다. 기존 VIVE에서 성능과 인터페이스를 개선한 모델. 'VIVE는 HTC와 Valve가 공동으로 개발했는데, 기본 VIVE는 해상도나 실제 사용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VIVE Pro는 이런 점들을 개선해서, 디스플레이와 음향을 개선. VR에서 몰입감을 높였다. 착용했을 때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서 탈착을 쉽게하고, 무게 분산도 고르게 했다. VR 확산이 더딘 이유는 가격, 크기, 콘텐츠 3가지가 고르게 분포되어 있는 것 같다. 일단 처음에는 신기하지만, 이 VR 헤드셋은 매우 귀찮다. 뒤집어 쓰고 움직이는 것이 힘들다. 어느 정도 쓰면 어지러움이 느껴질 때도 있다. HTC VIVE PRO나 오큘러스는 너무 .. 2018. 4. 24.
[BP/VR] 에반게리온 VR - 반다이남코 BP's : VR이 확산될 수 있는 킬러 콘텐츠는 무엇일까? 어떤 콘텐츠가 되든 수익이 담보되어야 할 것 같다. 여러 가지 시도가 있지만, 콘텐츠를 사용하는 주체가 분명하고, 돈을 내는 주체가 있어야 한다. 국내에서 나오는 여러 가지 VR, AR 콘텐츠의 문제점은 비즈니스 모델이 불분명하다는 것이다. 많이 사용되면 어떻게든 비즈니스 모델이 생길 수도 있겠지만, 거기까지 도달하는데는 많은 시간이 걸린다.그런면에서 일본은 그 방향성을 잘 잡은 것 같다. 시내 곳곳에 VR존을 만들고 놀이공원에서 놀이기구를 타는 것처럼, 콘텐츠 과금 모델을 만들고 있다. VR만 있는 것이 아니라 체감형 기구를 같이 사용하기 때문에, 가정용 VR과도 차별할 수 있다. 반다이남코가 공개한 '에반게리온 VR The 영혼의 자리 : .. 2017. 12. 31.
[BP/VR] 저스티스 리그 VR - PSVR BP's : 워너브라더스가 PS VR로 저스티스리그 등장 주요 캐릭터 역할을 체험할 수 있는 '저스티스리그 VR'을 공개. 게임 내에서 플래시맨, 아쿠아팬, 배트맨, 원더우먼 등 저스티스리그 등장 히어로들을 체험해 볼 수 있다. 배트모빌을 모는 배트맨도, 바다를 누비는 아쿠아맨도 체험해 볼 수 있다. 영화 흥행은 기대에 못미쳤지만, VR게임은 어떨지..공개된 동영상을 보면, 딱히.. 영화를 뛰어넘기는 어려울 것 같다. 관련링크 : http://www.justiceleaguethemovie.com/vr/ 2017. 12. 9.
[BP/CON] 덩케르크 VR BP's : VR콘텐츠를 전문으로 제작하는 일본 360Channel은 영화 '덩케르크'에서 나오는 장면을 체험할 수 있는 360도 영상을 공개했다. VR기기도 지원하기 때문에 HTC 바이브 등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VR로 시청할 수 있다. 콘텐츠는 총 3부로 구성돼 있으며, 총격을 받고 해저에 가라 앉는 병사, 전투기 공중전, 덩케르크 해안에서 배를 기다리는 병사의 상황이다.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예고편을 경험할 수 있다. 영화 '덩케르크'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에 몰린 프랑스, ​​영국 연합군 병사 40만명을 구출하기 위해 프랑스 항구 도시 덩케르크에 수송함과 민간 선박 등을 포함한 구출작전을 3가지 시점으로 나눠서 구성한 영화. 일본은 9월 9일 개봉. 덩케르크 VR : https://www.3.. 2017. 9. 6.
[BP/VR] 움직이는 가상현실(VR)로 만나는 6500년 전 공룡들 - ABAL : DINOSAUR BP's : 가상현실(VR)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기술도 충분히 성숙한 것 같은데, 아직 킬러 콘텐츠가 나오지는 않은 것 같다. 오큘러스 베타 버전에서 경험한 쥐라기 공원은 정말 대단했는데, 아직 기술적으로 부족한 것이 있는지, 아니면 가격적인 부분이 해결되지 않았는지.. 이유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VR의 잠재력은 분명한데 아직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일본은 VR을 활용해 PC방처럼 VR 체험공간을 운영하는데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서 일정 시간동안 즐기는 형태로 발전하고 있다. 아직 VR은 대중을 대상으로 사업을 하기에는 시장이 너무 작기 때문에 이런 방식이 좋은 접근 같다. 이번에는 최대 6명이 함께 공룡이 있는 6500년 전으로 돌아가 모험을 하는 ABAL : DINOSAUR라는 VR콘텐츠가 롯뽄기.. 2017. 8. 16.
[BP/GAME] HTC 바이브. 4인용 VR 게임 '레이즈(Rays)' BP's : VR 게임 업체 대즐은 HTC 바이브(Vive)용 VR FPS 게임 '레이즈(Rays)'를 출시. 최대 4명이 참여 가능한 VR용 FPS 게임. 인류를 위협하는 좀비, 로봇과 싸우는 내용. 시부야 'VR SPACE SHIBUYA', 오사카 니혼바시 'VR GAME STAGE'에서 제공. 일본의 VR은 VR 방 처럼 체험 공간을 통해서 확대되고 있고, HTC 바이브가 주로 사용되고 있다. 입장료를 받고 한게임에 300~500엔을 내고 게임을 하는 방식. 관련링크 : https://dzl.co.jp/services/rays 2017. 8. 8.
[BP/IT] 납량특집. 저주의 VR 행사 BP's : 일본에서 납량특집으로 '저주의 VR'이라는 행사를 진행. HTC 바이브를 가지고 공포 체험을 하는 행사. 행사는 도스파라 아키하바라 본점(Dospara ドスパラ秋葉原本店)에서 진행하고, 13세 이상이면 무료로 즐길 수 있다. 같은 내용이라도 VR로 하면 그 공포감이 극대화되기 떄문에, 웬만큼 담이 큰 사람도 깜짝 놀랄 수 밖에 없다. 유튜브에 올라온 체험 영상을 보면 참가자들이 깜짝 놀라는 장면을 볼 수 있다. 공포를 능동적으로 느낄 수 밖에 없기 때문에....그 공포감이 커지는 것... 그런데, 바이오하자드7을 해도 깜짝 놀라는데, 이런 공포 체험회는 더 무서울 것 같다. 실제 심장이 약한 사람은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할 수도... 관련링크 : http://asatec.jp/ 2017. 7.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