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최근에는 눈이 조금만 내려도 차를 타는 것이 조심스러운데, 이전에는 섬머 타이어로 어떻게 강원도 눈길을 다녔는지 모르겠다. 
눈길 뿐 아니라 겨울에는 노면이 얼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운전에 주의해야 한다. 최근 자동차들의 성능이 좋아졌고, 눈길을 잘 치워주기 때문에 위험한 상황을 겪을 확률은 적지만, 갑작스러운 폭설이나 다리 위 등 얼기 쉬운 곳에서는 무조건 주의하는 것이 좋다. 

사고는 '어 ' 하는 한순간에 발생한다. 

눈 뿐만 아니라 빗길도 마찬가지다. 시야가 줄어들고 제동거리가 더 길어지기 때문에 사고날 확률이 그만큼 높아진다. 
도로에 차를 타고 나오는 순간 그 사고의 확률 싸움이기 때문에, 그 확률을 줄이는데 노력해야 한다. (가만히 있는데도 뒤에서 받는 경우도 있으니) 

사륜구동은 언제나 딜레마다, 당연히 사륜구동을 선택하면 안전부문에서 더 개선이 있지만, 그만큼 가격이 높아지고 연비에서 손해를 보기 때문이다. 
겨울에는 아무래도 사륜모델의 판매 비중이 높아지기 때문에 자동차 업체들은 사륜 기능을 알리는데 많은 노력을 하고, 이제 스키장에서 각 자동차 업체들의 행사장은 고정적으로 이뤄지는 것 같다. 

이런 행사를 볼 때마다 스바루가 여전히 아쉽다. 더 많이 팔릴 수 있는 차였는데. 스키장 곳곳에 세워진 포레스터와 아웃백을 보면... 스키마니아들만 공략했어도 퇴출되는 일은 없었을 것 같다. 
신형 포레스터 들여올 수입사가 생기기를. 


티구안은 연식이 바뀔 수록 더 멋져진다. 


연비도 좋고 사륜이고....옵션에서 아쉬움이 있지만. 도심용, 여가용으로 아주 좋다. 투아랙이랑 점점 닮아감.. 


엉덩이도 이쁘다. 트렁크가 작은게 흠이지만..


추운데 관계자분들 고생하고 계셨음..

폭스바겐코리아.. UP!을 들여와달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