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uto

[BP/AUTO] 스파이샷과 공항패션

by bruprin 2014. 1. 31.


BP's : 언제인가부터 스타들의 공항입출국 장면을 사진으로 찍어서 내보내는 '공항패션'이라는 항목이 생겼다. 
장시간 비행을 하려면 공항에 갈 때는 편한 복장이 최고인데, 이런 것들에 대중에 관심이 많다보니 예쁘게 꾸미고 나가야 한다. 연예인이라는 직업도 참 힘든 것 같다.
공항패션을 위해서 입고 나갔다가 비행기 탑승전에 갈아입을 것인 아닌가? 

비행기 안에서 그런 거추장스러운 복장과 화장은 하지 않았으면 한다. 습도도 낮고, 진동과 소음에...참 피곤한데 복장마저 불편하면 더 힘들 것 같다. 

자동차 업계 경우에는 스파이샷이 공항패션 같은게 아닌가 싶다. 
이전에는 자동차 업체가 신차를 발표하기 이전까지 신차에 대한 정보가 극히 일부분만 노출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는데, 이제는 신차 출시전 이미 사진과 제원이 대부분 공개된다. 
누구나 사진과 동영상을 찍을 수 있고 인터넷을 통해 공유할 수 있기 때문에, 자동차 업체가 원하든 원하지 않았든 

'자 여러분이 기다리시던 신차 ~~~를 소개합니다" 라고 얘기한 뒤에 " 물론 인터넷에서 보신 것과 같은 모델입니다"라고 얘기해야할 정도다. 

이렇게 되니 자동차업체들도 스파이샷이 어떻게 노출되는지에 많은 신경을 쓰는 것 같다. 
위장막도 이전의 엉성한 모습에서, 좀 더 제대로 가리고, 스파이샷을 통해 기대감을 높일 수 있게 만드는 것 같다. 

이 짚 브랜드의 컴팩트SUV는 최근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컴팩트 SUV 부문을 공략하기 위해서 만들어져 있는데, 다른 것은 몰라도 위장막 패션 만큼은 최고인 것 같다. 
베이비 짚이라고 불린다는데 트랙커처럼 마음을 사로잡는 SUV 디자인이 나오길..

카메라맨에게 미소를 지어주는 여유까지..

최근 미국 자동차 업체들의 품질이 정말 많이 좋아졌다. 캐딜락이나 링컨은 일본과 독일차와 차별화된 모습을 확실히 보여주는 것 같다. 
현재 세대까지는 조금 차이가 나지만 다음 세대부터는 일본업체들, 우리나라 업체들과 대등한 수준의 상품성을 갖출 것 같다. 

아 그리고 재미있는 것은 새로운 자동차에 대한 관심은 그 정체가 드러나지 않을 때 가장 높은 것 같다. 
일단 디자인과 제원이 어느정도 파악되면 사람들은 바로 새로운 위장막을 두른 자동차에 관심을 갖게 된다. 

참...기업 제품담당자들도 점점 일하기 힘들어지는 것 같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