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BP/IT] 슈퍼마리오 30주년

by bruprin 2015. 8. 11.



BP's : 오래되어서 좋은 것은 설렁탕집이나 아날로그적인 것만은 아니다. 게임도 오래되면 그만큼의 가치를 갖는다. 물론 수 많은 시간을 거치는 동안 그만큼의 역할이 필요하다. 

1985년 닌텐도에서 출시한 슈퍼마리오는 일본을 비롯해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을 정도. 

사실 마리오는 돈키콩과 이전의 몇 몇 게임에서 등장한 적이 있지만. 슈퍼마리오가 인기를 끈 것은 새로운 형태의 게임 방식이었기 때문인 것 같다. 


한정된 화면에서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월드와 스테이지로 구분된 횡스크롤....버섯을 먹으면 변식하고 땅 밑과 바다 속까지 들어간다. 

배경음악은 지금 들어도 멋지고, 어린이들이 하기에도 폭력적이지 않다. (사실 무지하게 폭력적인 게임이긴 하지만) 


일본은 마리오 30주년이라고 많은 행사를 하는 것 같다. 

그 중에 슈퍼마리오 게임 구성을 직접할 수 있는 마리오 메이커는 어린이들 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인기를 끌 수 있을 것 같다. 

바야흐로 사용자가 직접 참여하는 형태가 게임에도 이어지는 것... 


오프라인 행사도 하는 것 같다. 


관련링크 : 슈퍼마리오 30주년 기념 페이지

http://www.nintendo.co.jp/mario30th/ 


슈퍼마리오 메이커 

http://www.nintendo.co.jp/wiiu/amaj/index.html





9월 13일 시부야에서 30주년 기념 콘서트도 진행. 

뮤지션들이 마리오에서 등장하는 노래를 연주.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