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블루투스 헤드셋을 자주 쓰지만, 페어링하고 충전하는 것이 너무 귀찮다. 유선 이어폰의 선을 정리하는 것과 블루투스 헤드셋 충전과 페어링을 하는 것 둘 중 어느 것이 더 귀찮을까? 


이 문제를 해결하는 제품이 나오면 좋을텐데. 물론 멀티페어링도 나오고 NFC를 써서 쉽게 페어링하는 방법도 있지만, 

여러 기기를 쓰는 경우나, 충전을 하지 않았을 경우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블루투스 헤드셋과 혹시 몰라서 이어폰을 함께 가지고 다니게 된다. 


최근 블루투스 헤드셋은 전반적으로 가격도 많이 내려갔고(물론 비싼 제품도 있다), 크기나 음질, 디자인 모두 이전보다 좋아졌다. 


내가 처음 쓴 블루투스 헤드셋은 자브라 제품이었는데, 지금봐도 디자인이 멋지다. 당시에 20만원 가까이 주고 구입했는데, 지금은 배터리가 방전돼 쓸 수가 없다.

음악 스트리밍은 안되고 통화만 됐는데도 가격이 비쌌다. 하지만, 지금은 3만원 내외로 통화와 음악 스트리밍을 할 수 있는 제품을 구입할 수 있고, 

LG전자 톤플러스 같은 경우에는 국민 블루투스헤드셋을 넘어서 세계 블루투스 헤드셋으로 대중화 됐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다음 블루투스 헤드셋은 뭘까? 생각했는데, 앞으로 유행은 애플이 공개한 에어팟처럼 귀에 양쪽으로 각각 꼽는 방식이 되지 않을까? 

한쪽만 쓰고 싶을 때면 통화를 위한 헤드셋으로, 음악을 들을 때는 두 개 다 쓸 수 있는.....(그런데 이 온쿄의 제품을 보니 에어팟 디자인이 개선될 여지가 있어 보인다) 


블루투스 부문이 인기를 끌면서 국내에서만 관련 제품을 취급하는 업체가 200개를 넘는다. 

삼성전자나 LG전자. 소니 기존 IT업체에서 음향 전문업체 보스, 오디오 테크니카 등 다양한 업체들이 헤드폰, 이어폰, 넥밴드 등 다양한 형태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이중에 눈에 띄는 제품은 온쿄의 좌우 독립 블루투스 이어폰 'W800BTB'

이전에 CES에서 공개된 제품인데, 내귀에 캔디라는 프로그램에서 장근석씨를 비롯해 등장인물들의 헤드셋으로 사용됐다. 


이 제품은 8.6mm 다이나믹 형 유닛을 채용. 작은 크기에도 강한 저음과 선명한 고역을 자연스럽게 재현하는 것이 특징이고, 밀폐형으로 잡음도 차단한다.

A2DP, HFP, HSP 블루투스 프로파일에 대응. 코덱은 SBC를 지원. 멀티 페어링은 최대 4개.


좌우의 이어폰에 리튬 폴리머 배터리를 내장. 최대 3시간 음악 재생 및 통화가 가능하다. 이건 크기가 작으니 어쩔 수 없는 부분 같다. 

대신 케이스가 충전 케이스를 겸하고있어 이어폰을 최대 5회 충전 할 수있다. 충전 시간은 약 90분.


애플 에어팟과 비교를 하면, 성능을 떠나서 디자인 측면에서...온쿄가 이긴 것 같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