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에스프레소, 다른 말로 카페 에스프레소(이탈리아어: caffè espresso)는, 고압·고온 하의 물을 미세하게 분쇄한 커피 가루에 가해 추출해내는 고농축 커피의 일종이다.

초창기 에스프레소는 20세기 초반 이탈리아 밀라노 지역에서 개발되었다. 당시 에스프레소는 순수하게 수증기의 압력으로 추출되었다. 1940년대 중반 스프링 피스톤 레버 머신이 개발되어,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형태의 에스프레소 커피가 제조되기 시작하였다. 오늘날에는 대개 대기압의 9~15배의 압력을 가해 에스프레소를 추출한다.

에스프레소의 가장 큰 특징은 드립 커피(거름종이에 내리는 커피)보다 농도가 짙다는 것이다. 같은 부피를 놓고 비교해 봤을 때 드립 커피보다 일정 부피 안에 용해된 고형체의 양이 많다. 그러나 흔히 생각하는 것과는 달리 카페인의 함유량이 적은데, 커피를 빠른 시간에 뽑아내기 때문이다. 이탈리아어의 expresso의 의미 역시 '고속의', '빠른'의 형용사이다. 에스프레소용 커피는 주로 보통 내려 먹는 커피보다 강하게 볶은(한자어:강배전) 커피를 쓴다.

VIA WIKI...


써니 덕분에 네스프레소를 빌려서 써보게 됐다.  
(네스프레소는 네슬레가 에스프레소를 편리하게 마실 수 있게 한 캡슐커피 브랜드다)
아 먼저 짚고 넘어갈 것이 있다.
난 커피를 좋아하지만...사실 에스프레소는 마시지 않는다. 아니 에스프레소의 맛을 모른다고 하는 것이 정확 할 것이다.
에스프레소에 아이스크림을 넣은 아보카도는 가끔 먹지만, 에스프레소를 찾아서 먹는 경우는 거의 없다.
커피 프랜차이즈에서 커피를 마실 경우에는 페리에나 쥬스를 마신다. 그동안 여러번 에스프레소를 시도해봤지만, 맛은 잘 느끼지 못했다. 오히려 최근 네스프레소를 써보면서 맛을 비교해보기 위해 에스프레소를 자주 마시고 있다, 이제는 조금 맛을 알 것 같기도 하고..

일단 박스부터 열어봤다.
 

[BP/WU] 캡슐커피...네스프레소 1

거대한 박스

[BP/WU] 캡슐커피...네스프레소 1

네스프레소 '큐브' 와 거품기 '에어로치노', 커피잔, 그리고 캡슐들.... 


아직 출시되지 않은 신제품 캡슐도 함께 보내주셨다.


에스프레소 잔은 참 귀엽군...

아 에스프레소 잔은 데미타스라고도 부른다.

데미타스(demitasse 반(demi) 컵(tasse)이라는 뜻), 일반적으로 커피잔의 절반 정도인 60~90 ml를 담을 수 있다.



같이온 네스프레소 케이스.

아마 내가 처음 네스프레소를 본 것도 이 케이스 였던 것 같다.

몇 년전 아는 분이 맛있는 커피가 있다고 해서 간 커피집에서 이걸 열어서 고르게 해주셨다.

그 때는 정말 아무 생각 없이 골랐는데.

고르기만 했지 내리는 것을 보지 못해서 나는 이게 고형물인 줄 알았다.

초컬릿을 녹이는 것처럼 기계에 넣고 녹이면 나오는 커피인 줄 알았다.


하지만 이건 1회용 커피 프림 같다고 생각하면 된다.


상자 위에는 각 색깔별로 이름과 맛에 대한 표시가 있다.

이 상자는 따로 사려면 5만원 정도에 구입해야하고, 캡슐을 200개 사면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이 때문에 대부분 네스프레소 구입자들이 200개를 한꺼번에 사는 경우가 많다.

비싼 가격이지만 사실 네스프레소에서 가장 소유욕을 자극하는 아이템이다.



네스프레소 컵. 이외에도 무척 다양한 옵션들이 있다.


에어로치노 거품기. 우유를 넣고 중앙에 있는 버튼을 눌러주면 안에서 작은 철사가 돌면서 거품을 만들어 준다.

거품은 뜨겁게, 그리고 아이스 라떼를 만들 때를 위해 차가운 상태로 거품만 낼 수도 있다.


거품을 내는 코일은 자석이라 뚜껑에 붙여 놓을 수 있다.


일단 시험해 보기 위해 꺼내 놓는다.


옆 쪽에는 잔을 놓을 수 있다. 상위 모델은 잔을 데우는 기능도 있다는데

큐브는 보관만 할 수 있다.

커피잔의 온도가 커피의 맛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기 때문에 잔을 데우는 기능이 있는 모델이 더 좋을 것 같다.  



위에 있는 손잡이를 당기면 캡슐을 넣을 수 있는 자리가 나온다.


캡슐을 고른다. 맛은 생각하지 않고 초록색이 마음에 들어 집었다.


캡슐을 넣고 손잡이를 내린다.  




아 물을 빼먹었다. 옆면에 있는 물통에 물을 채우면 된다.


이렇게 물을 넣어서...


이렇게 장착...물통 아래에 고무마개가 있어서  옆에 놓으면 알아서 물이 들어간다.


조작 버튼은 3개. 왼쪾에 파워 버튼, 오른쪾에 에스프레소와 아메리카노 버튼 2개가 있다.


네스프레소 잔을 올려둔 뒤에..


파워버튼을 누른다. 1분이내 소요....


준비가 완료되면 커피 버튼의 점멸이 멈춘다.

이 때 원하는 버튼을 누르면 된다.

물 조절은 버튼을 한번 더 눌러서 추가할 수 있다.



에스프레소 버튼을 누르면 웅~~ 소리가 나면서 바로 에스프레소가 나온다.


딱 2분만에 에스프레소를 마실 수 있다.


에스프레소 완성...음 더 작은 잔이 필요하겠군...


오른쪽에 있는 아메리카노 버튼을 누르면

물이 더 많이 나와서 옅은 농도의 에스프레소를 마실 수 있다.

일반적인 아메리카노보다는 훨씬 진하다.



다 쓴 에스프레소 캡슐....이렇게 구멍이 나있다. 이 사이를 뜨거운 물이 높은 압력으로 통과하면서

에스프레소가 추출되는 것...


추출된 캡슐은 바로 아래로 떨어지고, 물은 그 아래칸으로 모인다.

잘 만들었는걸...


귀찮은 사람들을 위해 매번 청소를 안해도 되게 만들었다.

하지만 그래도 아래쪽의 물은 자주 치워줘야 한다.


차례로 사용하기 전의 캡슐, 사용한 캡슐, 뜯어본 캡슐


사용한 캡슐은 맛이 쓰기 떄문에 한번만 사용하는 것이 좋다. 

아 캡슐 가격은 개당 850원 정도다.   



이보다 쉽게 커피를 마실 수 있을까? 

에스프레소를 간편하게 가장 빨리 마실 수 있는 방법이군..

이라고 생각했는데..   


이 기계를 본 본 우리 형께서 한마디 한다.

"이게 가정용 커피 자판기냐? "

아 그렇군 ㅠ ㅠ 커피믹스와 커피자판기가 있었군.

물론 맛은 다르다.

맛에 대한 얘기는 다음으로...

네스프레소에 대한 정보는

http://www.nespresso-whatelse.co.kr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