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에스프레소, 다른 말로 카페 에스프레소(이탈리아어: caffè espresso)는, 고압·고온 하의 물을 미세하게 분쇄한 커피 가루에 가해 추출해내는 고농축 커피의 일종이다.

초창기 에스프레소는 20세기 초반 이탈리아 밀라노 지역에서 개발되었다. 당시 에스프레소는 순수하게 수증기의 압력으로 추출되었다. 1940년대 중반 스프링 피스톤 레버 머신이 개발되어,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형태의 에스프레소 커피가 제조되기 시작하였다. 오늘날에는 대개 대기압의 9~15배의 압력을 가해 에스프레소를 추출한다.

에스프레소의 가장 큰 특징은 드립 커피(거름종이에 내리는 커피)보다 농도가 짙다는 것이다. 같은 부피를 놓고 비교해 봤을 때 드립 커피보다 일정 부피 안에 용해된 고형체의 양이 많다. 그러나 흔히 생각하는 것과는 달리 카페인의 함유량이 적은데, 커피를 빠른 시간에 뽑아내기 때문이다. 이탈리아어의 expresso의 의미 역시 '고속의', '빠른'의 형용사이다. 에스프레소용 커피는 주로 보통 내려 먹는 커피보다 강하게 볶은(한자어:강배전) 커피를 쓴다.

VIA WIKI...


현대백화점서 네스프레소 구입....


거품기... 에어로치노...우유를 넣고 버튼을 누르면 바로 풍부한 우유거품을 만들어 준다.


컵을 데울 수 있는 주사위형 제품도 있지만 가정에서 쓸 때는 이렇게 작은 제품이 사용하기 편리한 듯...



물통은 뒤쪽에 있다.



왼쪽은 에스프레소, 오른쪽은 아메리카노....버튼...그냥 캡슐을 선택해서 넣고 버튼만 누르면 1분내로 커피를 마실 수 있다.


구입시 받은 사은품...캡슐 가격은 한알당 800원 정도. 적지 않은 가격이지만 인하 여지도 있다고 함.


아무튼 이렇게 주방에 올라왔다.


전원을 넣으면 물을 데우느라 1분 이내로 준비시간이 필요하다. 위의 버튼이 깜빡이면 준비중...준비가 끝나면 불이 켜진다.


이렇게 캡슐을 넣고...


뚜껑을 닫은 뒤 버튼을 누르면 된다.


컵받침을 접을 수 있어서 크기가 큰 머그잔도 사용이 가능...


이렇게 큰 머그잔을 쓸 수 있다.


잔 받침을 올리면 데미타스 잔도 가능..


커피잔에.....


아메리카노로...


다쓰고남 캡슐은 이렇게 아래로 떨어진다.


가장 빠르고 편리하게 커피를 먹을 수 있는 방법...


에어로치노는 가격은 비싸지만 이게 또 구색을 맞추려면 안살 수가 없는 아이템이다.


우유를 넣고(조금 넣어야함...) 버튼을 누르면 바로 거품이만들어져서 라떼나 카푸치노를 바로 마실 수 있다.


세척도 용이..

네스프레소 맛에 대한 논란은 있다. 핸드드립에 비하면 네스프레소 커피는 별로다. 라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핸드드립의 귀찮음보다 빠르고 간편한 것이 필요한 사람은 네스프레소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준비부터 커피가 나오는데까지 딱 3분만에 가능한 솔루션은 네스프레소가 좋은 솔루션...

나의 선택은...흠...

둘 다다...핸드드립도 하고 네스프레소도 있고 해서...상황에 맞게 사용하는 것이 베스트.. :) 



네스프레소 이전 포스팅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