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지금은 스마트폰이나 작은 카메라(DSLR용도 있다)에 사용할 수 있는 짐벌이 등장해서, 유튜브에서도 전문가처럼 보이는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짐벌은 화면을 흔들리지 않게 하는 오뚜기 같은 제품이다. 움직이는 동안에도 무게 중심을 잡아줘서 흔들리지 않는 영상을 찍을 수 있게 해준다. 

자연스러운 화면 전환과 깔끔한 영상을 찍기 위해서 필수인 제품이다. 

영화 촬영 장면을 보면, 바닥에 기차 레일을 깔고 카메라를 이동시키는 것을 볼 수 있다. 

고정된 상태에서 카메라는 흔들리지 않는 영상을 찍을 수 있지만, 시점을 이동해야하면 영상이 흔들릴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짐벌을 이용하면 흔들리지 않고 피사체를 추전하면서 영상을 찍을 수 있다. 이 흔들리는 영상과 흔들리지 않는 영상은 아주 차이가 크다. 

TV나 영화를 볼 때 화면이 흔들리는지, 안 흔들리는지를 보면 구분할 수 있다. 

카메라가 움직여서 흐리게 나온 사진과 초점이 잘 맞아서 제대로 나온 사진의 차이와 비슷하다. 

물론 다큐멘터리나 세상에 이런일이? 같은 프로에서는 빠르게 이동해야해서 흔들리는 영상도 있지만, 대체적으로 그런 영상은 잘 쓰지 않는다. 


스마트폰과 카메라에도 이 짐벌을 사용하면 부드러운 영상을 찍을 수 있어서, 나도 몇 대의 짐벌을 가지고 있다. 

처음에는 속아서 산 저가 짐벌(제대로 해도 금방 수평이 틀어진다), 두 번째는 DJI에서 나온 짐벌, 세 번째는 페이유에서 나온 짐벌.

그런데, 이 스마트폰용 짐벌을 써본 결과....이건 정말 부지런한 필요한 사람들이 구입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1. 영상을 준 전문가 수준으로 촬영하는 분. (전문가들은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촬영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   

2. 영상을 이동하면서 상시 찍는 사람

3. 매번 이 짐벌을 챙기고 충전을 할 수 있는 사람

처음에는 신기해서 계속 짐벌로 촬영하다가 (이동하면서 촬영하는 영상은 짐벌로 찍은 영상과 아닌 영상. 많은 차이가 난다.) 

결국 귀찮음 때문에 짐벌을 서랍에 넣었다. 

일단 부피가 꽤 된다. 가방은 이미 다른 것들로 가득 차 있기 때문에 짐벌을 추가로 들고 다니는 것은 아주 귀찮은 일이다. 

충전을 따로 해야 한다. 짐벌은 한번 충전으로 2시간 정도 쓸 수 있는데... 충전을 잘하고 다녀야 한다. 

그리고 배터리가 다 닳으면 짐으로 바로 변하니... 

그래서, 이렇게 영상을 움직이면서 자주 찍고, 부피가 부담되어도 들고 다닐 수 있고, 충전을 잘 할 수 있어야 짐벌을 구입해도 잘 쓸 수 있다.

결국 나는 집에서만 짐벌을 쓰거나, 차를 가지고 이동할 때 짐벌을 가지고 다닌다. 


최근 JS님이 킥스타터에서 구입한 짐벌을 보여줬는데, 스마트폰을 고정하는 부분을 옆이 아닌 앞에 만들어서 접을 때 부피를 줄였다. 

크기도 적당하고, 기존 짐벌들의 단점을 많이 보완했다. 

하지만...결국 이 것도 서랍 속으로 들어간다는 것에 한표.. 

카메라 자체 또는 스마트폰 자체 손떨림 보정기술이 들어간 제품들도 있기 때문에..천천히 이동하면서 촬영하는 것으로 어느 정도 상쇄할 수 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류종석 2017.12.27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인디고고였음...서랍에 이게 들어갈 공간이 없어....
    소니 AS100 액션캠을 위한 Pilotfly사의 짐벌을 샀는데
    삼각대고정홀의 위치문제로 결국 AS300으로 업글한건 함정...
    (AS300은 광학식 손떨방 내장이라서 짐벌의 필요성이 적지....ㅂㄷㅂ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