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예전에는 컴퓨터 사면. 마우스도 주고, 마우스 패드도 주고, 보안경도 주고, PC커버도 주고 그랬다. 

노트북을 사면 마우스와 마우스 패드는 꼭 들어있었는데. 

이제는 노트북을 사도 달랑 노트북만 들어 있다. 

이 마우스 패드는 기념품으로 가끔 받을 때가 있는데, 대부분 상품이나 사업 홍보 제품이라 디자인은 별로지만 그래도 공짜니까 받아둔다. 

그러다가 가끔 마우드 패드 커버가 벗겨지거나 하면 사야할 때가 있다. 

그런데, 집안에 어딘가에 받아둔 것이 있을텐데 라고 생각하고 찾아보면... 절대로 나오지 않는 마법 같은.... 

문구점에서 마우스패드를 파는데, 몇 천원 안하지만, 뭔가 억울하다. 

그렇다고 마우스패드를 온라인 주문하기도 그렇고...

그렇게, 책을 받히고 마우스 패드 대용으로 꽤 사용해 왔는데. 

무민 마우스 패드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구입. 

디자인도 기능도 아주 만족스럽다. 

다이소에서 1000원. 

대단한 다이소.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