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hat's up?

[BP/IT] 용산전자상가

by bruprin 2018. 9. 9.



BP's : 용산 전자상가를 가끔 가다보면 변화가 느껴진다.

온라인에서는 알기 어려운.

예전에는 전자랜드에 입점하기 조차 어려웠는데.

군데 군데 빈 공간이 보인다.

그리고 호객행위가 확실히 줄어들었다.

'얼마까지 알아보셨어요?'

라는 말은 사라졌을 것 같지만. 아직 아이파크몰에는 있다.

나진상가나 전자랜드에는 거의 없어졌다.

대신 매장만 있고 온라인으로 판매를 중요하게 하는 곳들이 대부분.

그래도 오프라인으로 판매도 한다.

이 날은 ssd를 사러 갔는데, 온라인과 가격이 비슷했다.

하지만 최저가는 온라인이라고.

쿠팡이나 지마켓에서 쿠폰을 제공하거나, 무이자할부를 제공할 경우에는 그 가격이 싸기 때문에

오프라인 매장에 오더라도 온라인으로 결제를 하고 사야한다고 함.

오프라인으로 사는 사람은 많지 않고, 비중은 외국인이 많다고 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