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용산 전자상가를 가끔 가다보면 변화가 느껴진다.

온라인에서는 알기 어려운.

예전에는 전자랜드에 입점하기 조차 어려웠는데.

군데 군데 빈 공간이 보인다.

그리고 호객행위가 확실히 줄어들었다.

'얼마까지 알아보셨어요?'

라는 말은 사라졌을 것 같지만. 아직 아이파크몰에는 있다.

나진상가나 전자랜드에는 거의 없어졌다.

대신 매장만 있고 온라인으로 판매를 중요하게 하는 곳들이 대부분.

그래도 오프라인으로 판매도 한다.

이 날은 ssd를 사러 갔는데, 온라인과 가격이 비슷했다.

하지만 최저가는 온라인이라고.

쿠팡이나 지마켓에서 쿠폰을 제공하거나, 무이자할부를 제공할 경우에는 그 가격이 싸기 때문에

오프라인 매장에 오더라도 온라인으로 결제를 하고 사야한다고 함.

오프라인으로 사는 사람은 많지 않고, 비중은 외국인이 많다고 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