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서울통신기술이 삼성 이름을 걸고 내비게이션을 출시했다. 서울통신기술이 계열사이기는 하지만 내비게이션까지 삼성 이름을 써야 하는지는 의문이다.
 오히려 구식같이 느껴지는데, 의외로 회사쪽에서는 삼성 브랜드를 믿는 것 같다. 중년층이나 IT에서 잘 모르는 사람에게 삼성 브랜드를 앞세워 공략하려는 것 같은데, 재미있는 것은 삼성내비게이션은 맵퍼스의 아틀란 3D 전자지도를 사용하고, 정작 삼성전자 갤럭시 S2나 갤럭시탭은 팅크웨어 '아이나비' 전자지도를 사용한다. 
 제품 완성도는 괜찮다. 아틀란 3D 전자지도를 사용하는 제품 중에는 가장 잘나온 것 같다.

 이번 제품의 특징은 스마트폰과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인데, 블루투스로 연결해 전화나 문자메시지가 오면 운전중이라는 메시지를 상대방에게 줄 수 있는점. 스마트폰 터치스크린을 터치패드로 쓸 수 있다. 하지만 실제 활용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내비게이션의 문제는 기능이 부족한 것이 아니라 너무 많은 기능 때문에 발생하는 일들이다.

길안내만 충실하고 좀 더 단순한 조작이 필요하다. 현재 팅크웨어와 맵퍼스, 엠앤소프트에서 제공하는 전자지도는 중장년층에서는 아주 힘든 학습이 필요한 어려운 기기다. 

 사용자에 따라 조작 성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기본은 가장 단순한 메뉴로 바꿔야 한다.

삼성내비게이션 이름보다 기존 엠피온 이름이 더 좋은 것은 나 뿐인가?


삼성 내비게이션


함께 리코컨이 제공된다. 운전에 붙여서 사용.


마감은 좋다.


 그래도 이전 제품들보다는 메뉴가 많이 간편해졌다. 하지만 여전히 어렵고 너무 선택할 것이 많다.


뒷면. 생각보다 좀 두껍다. 삼성이라는 로고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반발하는 사람도 있는데.


앞쪽에 비해 뒷쪽은 밋밋한 편.


USB를 연결해서 데이터 전송을 할 수 있다. 이것저것되면 좋을 것 같지만 사실은 크게 도움이 안되고, 일부 사람들을 제외하면 대부분 사용하지 않는 기능.


이건 함께 발표한 하이패스 단말기


이것은 디자인이 좋다. 


신형. LCD가 들어가 있다. 다른 하이패스 단말기와 확실한 차별화가 될 정도로 디자인이 좋다.


브라운관 TV처럼 생겼다. 조작도 단순. 하이패스 단말기는 조작할 것도 없지만.


두꺼운 것이 단점.


크기는 작다


뒷쪽 튀어나온 부분이 없으면 정말 좋을 텐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