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한 달 정도 소니 RX0 II를 써보니. 

내가 어떤 상황에, 어떻게 써야 할지 어느 정도 알 수 있을 것 같다. 

일단 이건 브이로그용 카메라로 부적합하다. -_-; 

배터리가 짧을 뿐 아니라 10분 이상 4K로 찍으면 과열되어서 촬영이 불가. 

그런데, 이게 복불복인게 2대의 소니 RX0 II으로 동시에 촬영했는데, 어떤 제품은 카메라가 과열됐습니다. 라고 나오고. 

다른 카메라는 20분 가량 찍을 수 있었다. -_-; 

과열되는 문제는 4K가 아니라 풀HD로 찍으면 그 가능성을 낮출 수는 있지만, 오래 사용하면 역시 과열 -_-; 

여름, 야외에서 4K로 찍는 것은 열을 잘 조절해야할 것 같다. 

 

+ 장점은 역시 휴대성. 단렌즈이기 때문에 가동시간이 빠르다. 

그동안 아무리 작은 카메라도 주머니에 넣으면 부담이 됐는데... 이건 스마트폰보다 작으니 부담이 전혀 안된다. 

다른 카메라들은 들고 나가야할 때, 한번 고민이 되는데, 이건 전혀 고민이 안된다. 

이미지센서도 1cm이기 때문에 해상도가 아주 좋다. 스마트폰보다는 월등한 사진 품질을 보여준다.

LCD도 틸트 되기 때문에 다양한 앵글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USB로 충전이 가능하다. 배터리가 짧지만 상당히 보완될 수 있는 부분

+ 훌륭한 마이크 성능

소니 제품에는 어떤 기술이 들어갔는지, 다른 카메라 업체들은 마이크에 신경을 안쓰는 것인지. 

마이크 성능이 월등하다. 별도의 마이크가 없어도 될 정도로. 

아니, 음성녹음 기능만 따로 만들어 줄 수는 없을까? 할정도로 마이크 성능이 좋다. 

이건 사진이나 영상과 별도로 아주 훌륭한 기능. 

서브 카메라로 역할을 아주 잘하겠네~!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문제는 발열 때문에 과열로 멈출 수 있으니 -_-; 

- 발열로 인한 과열 -_-; 

좀 황당할 정도로 짧은 시간에 발열로 카메라가 멈출 때가 있다. 10분 이내는 없었고. 나는 12분~20분까지 다양했다.

기존에 사진을 찍다가 영상으로 전환해서 쓰게되면 더 빠르게 과열.

여름, 야외에서 사용하는데는 상당한 제약이 있을 것 같다.   

- 작은 크기

장점인 작은 크기는 반대로 단점이 되기도 한다. 

조작버튼이 작아서, 조작이 어렵다. 노안이면 메뉴도 잘 안보이는 -_-;  

- 야간촬영 

야간 촬영시 노이즈가 급격히 증가한다. 

이건 조명에 따라 차이가 있었는데, '어 이렇게 나오나?' 할 정도의 노이즈. 

- 가격 

소니스토어의 가격은 74만9000원. X3000 액션캠 경우를 돌아볼 때,

논란은 있지만 잘 판매되고 있기 때문에 가격은 계속 이런 수준으로 낼 것인데. 

더 낮아져야 할 것 같다. 일단 자신들이 내세우는 4K 브이로그용 캠코더로서는 단점이 많기 때문에.. 

이 정도 가격이면 갤럭시 S10이나 아이폰 XR을 사는게 더 낫지 않을까? 휴대성에서 살짝 손해를 보지만, 

이건 전화도 되니. 

 

= 발열과 짧은 배터리 때문에 동영상 촬영에는 제약이 있다. 

출시된 이후 논란이 됐던 초점 문제는, 캠코더처럼 알아서 해주면 좋겠지만. 

실제로 쓰는데는 큰 문제는 안됐다. 

그 이유는 초점 영역이 변하면 다시 바꾸거나, 녹화버튼을 눌러서 초점을 잡으면 되니.

이건 사용하는 사람, 환경에 따라 체감하는 불편함이 달라질 수 있다. 

불편하지만 특성을 생각해서 보완할 수 있는 기능.  

카메라로 구입하고 싶다 = 강력 추천

작은 크기를 이용한 카메라로 활용하면 아주 편리하게 쓸 수 있다. 작은 크기이기 때문에 촬영 때 부담이 확 줄어든다.  

캠코더로 구입하고 싶다 = 보류

영상은 잠깐 잠깐 쓸 때....는 문제가 없다. 

하지만, 메인 카메라로 쓰기에는 아주 불편하다. 

카메라와 캠코더 전환도 귀찮은데, 동영상, 사진 버튼이 따로 있으면 좋을 것 같음. 

하나 있으면 좋을 것 같다 = 그냥 스마트폰으로 

소니스토어  

추천 ? 

누군가 RX0 II를 산다고 한다면 쇼룸에서 꼭 만져보고 사라고 할 것 같다. 

이번 RX0 II 사전 홍보는 오히려 소니 이미지를 깍아먹은 것 같다. 

4K 브이로그용이라고 알리면서, 초점 문제나 발열 문제를 언급해줬어야 한다. 

단점이 없는 제품은 없지만, 이건 예상할 수 있는 단점, 일반적인 단점을 한참 넘는 것이기 때문에...

영상의 품질은 괜찮지만, 이 영상을 지속적으로 쓰는 것은 쉽지 않다. 

작아서 좋은 점도 있지만, 반대로 나쁜 점도 있다... 

스마트폰 이외에 좀 더 잘나오는 카메라 한 대를 더 사고 싶다면 추천. 

4K 영상을 찍는 메인 카메라로 쓰기에는.... 좀 더 생각해보고 사라고 하고 싶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