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키보드와 마우스를 장시간 사용해서 그런지 어느 위치에 가면 어께에 심한 통증이 생겼다. 무리에서 일을 할 때는 굉장히 특이한 고통이 느껴질 정도로...-_-;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같은 자세로 일을 하는 시간을 최대한 줄이고, 다양한 위치와 형태로 작업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것을 터득했다.
하지만 그래봤자 일하는 것은 일정하게 정해져 있기 때문에, 그 범위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그리고 이 문제는 마우스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마우스 작업이 상당히 손목과 어께에 무리를 주는 것 같다.
그래서 트랙볼을 찾아봤는데. 내가 싫어하는 켄싱턴(제품이 아니라 이 회사와 개인적인 악연이 있어서 싫다) 외에 로지텍이나 마이크로소프트 제품은 구형 밖에 없었다. 
일단 로지텍 구형은 있어서 주문하고, 노트북에서 외장 키보드로 사용할 제품을 찾다가 레노버 나브 키보드 신형이 있어서 구입.. 

이전의 X 시리즈의 착 감기는 맛은 아닌 것이 아쉽지만. 다른 하드 막대기로 만든 것 같은 노트북 키와는 비교가 안된다. 
트랙포인트도 유용해서 이것만 있으면 굳이 마우스를 쓸 필요가 없을 정도. 

자리를 차기하기는 하지만 노트북 가방에 함께 넣어가지고 잘 사용하고 있다. 
생각해보니 노트북은 어차피 화면 보여지는 것이 끝이고. 이 키보드만 있으면 어떤 노트북이나 씽크패드가 되는 것이다. 

몇일 사용해보니 손에 익어서 이제는 데스크톱 키보드도 떼어머리고 이 녀석으로 사용. USB 연결 밖에 안되는 것이 아쉽지만, 블루투스 모델이 나오면 하나 더 사고 싶을 정도로 마음에 든다. 흠...아이패드와 연결하는 방법을 좀 찾아봐야겠다.

제품명 : 씽크패드 울트라 나브 키보드 신형(구형은 팜레스트가 있다. 주의!!!)
어디에 쓰이나? : USB 외장 키보드 
추천 : ★★★★★
장점 : 부드러운 키의 감촉. 풀사이즈 키보드에 비해서 작다. 트랙포인트 포함. 마우스가 필요 없다. 
단점 :  유선만 가능. 가격. 


개봉 


정말 간단한 내용물 


씽크패드에서 키보드만 분리  


마우스가 필요 없다.  


씽크패드...불은 안들어옴  


하단... 


높낮이 조절 가능...노트북 키보드 사용이 불편하다면 구입해 볼만하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