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BP/IT] 태블릿

by bruprin 2014. 8. 29.


BP's : 태블릿을 사람들이 이렇게 많이 사용할지 몰랐다. 아니 어떻게 보면 지금 나오는 태블릿은 PC가 변형된 모습인 것 같다. 
아이패드가 나오기 이전 태블릿은 타블렛이었다. LCD도 없고 전자펜으로 그리면 그 모습이 PC화면에 나타나는. 

처음 타블렛을 본 것은 아르바이트를 했던 출판사였는데, 그 때 일러스트를 펜으로 그리는 것을 보고 놀랐다. 그 전에는 마우스로 그리는 줄 알았기 때문이다. 
그 때 본 타블렛은 모두 와콤 것이었는데, 너무 비싸서 살 수가 없었다. 

존재하지만 가질 수 없는 물건 중 하나. 

나중에 신티크를 보고 한번 더 놀랐는데, 그건 상상속에 존재하는 제품이었고. 
운이 좋아서 타블렛을 손에 쥐었는데, 막상 꺼낼 수가 없었다. 
그런데 오늘 우연히 열었다. 




생각해보니 -_-; 한번도 안쓴 타블렛이 있었다. 



LCD 없음 -_-; 배터리도 없음. 




 몇 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디자인은 괜찮다. 



펜 건전지가 남아 있나? 
 





주변에 메뉴가 아예 있다. 멘으로만 주요 메뉴를 선택할 수 있다. 눌러도 불 안들어 옴 -_-; 




펜이 의외로 멋지다. 감도 좋고. 이제 그리는 일만 남았다. 


[##_http://bruprin.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7.uf@2449D24C53FF383B2119A4_.jpg%7Cwidth=%22800%22%20height=%22533%22%20alt=%22%22%20filename=%22140824_056_sma.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망했다. 비스타다 -_-;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