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현대차가 수입차 시장을 겨냥해서 아슬란을 출시했다. 그랜저와 제네시스 사이의 틈새모델인데, 이전 소나타를 없그레이드 한 마르샤와 비슷한 위치다. 
디자인은 쏘나타와 그랜저를 합쳐놓은 것 같고, 사양을 보니 편의사양이 현재 제네시스에 적용된 것들이 모두 들어가 있다. 
중형럭셔리세단을 사는 계층은 의외로 차량의 성능보다 튀지 않는 무던함을 강조하는 분들이 많다. 자신의 배기량도 모르고 구입하는 분들도 있고, 회사에서 주는 차니 고장없이 타고만 다니면 된다는 생각 정말로 이동수단 그 자체로만 생각하는 분들도 많다. 

아슬란은 주행거리가 짧은 일반 사용자 또는 법인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차량같다. 차량 관리부에서 그랜저를 주기에는 뭔가 부족하고, 제네시스를 주기에는 넘치는 것 같은 사람들. 전무급을 위한 딱 맞는 차량이다. 

이상하게도 국내 법인들은 직급에 따라서 상위 차급을 절대 선택을 못하는, 하지도 않는 성향이 강한데, 대부분 국산차를 타는 국내 기업들의 실정에 맞춰서 구입하다보니 대부분 현대 기아차에 쏠려 있다. 차종이 적으니 상사보다 배기량이 낮거나 의도적으로 한차급을 내려서 타는 경우가 많은데, 아슬란은 그런 시장을 노린 것 같다. 

수입차와 경쟁을 하기 위해서는 편의사양을 높이기 보다는 성능이나 효율을 높여야 할 것 같은데, 중형세단=가솔린 공식을 깨트리고 디젤 세단으로 중형세단 시장을 점유해버린 독일 수입차들과 경쟁을 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는 모델이다. 

수입차 시장을 잡으려면 하이브리드나 디젤을 얹어야 할텐데 그러기에는 부담이 클 것 같다. 아직 하이브리드, 디젤 모두 수입차 만큼의 효율이 나오지 않고 있어서... 
최근 가솔린 가격이 떨어져서 연비에 대한 저항이 적어진 편이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중요성이 갈수록 커질 것이기 때문에 그랜저보다 연비가 안좋은 아슬란에게는 불리하다. 

유류비를 지원해주는 기업들에서는 충분히 구입할만하지만, 일반소비자들에게서는 큰 반향을 못 일으킬 것 같다는 생각이 그래서 들었다. 
현대차도 참 답답한 상황일 것 같다. 젊은층의 현대차에 대한 반감은 커지고, 기존까지 유지보수의 용의성과 가격대비 경쟁력 등을 내세워서 판매했던 전략이 조금씩 틀어지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 대응할 카드가 많지 않다.
결국 시장에서 인정받으려면 디자인과 성능으로 차별화해야 하는데, YF 쏘나타 이후에는 이전보다 그 기세가 약해진 것 같다. 
그런데 이런 전체적인 형세가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에서 현재 처한 상황과 너무 비슷하다. 



차는 정말 크구나...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