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BP/IT] 드론 1 (Drone 1)

by bruprin 2015. 3. 12.



BP's : 열심히 드론을 사모으면서 연습 중이다.

어느정도 조작이 가능하다고 생각했는데. 자꾸 추락해버리니 -_-; 난감할 뿐이다. 

실내에서 날리는 작은 드론은 10만원 전후의 제품들도 있다. 


장난감 같지만 아무래도 3차원이라서 이리저리 조작이 익숙해지는데는 꽤 시간이 걸린다. 

조금만 조작을 실패해도 모터와 프로펠러를 깨먹기 쉽상이고. 


그런데 이전 RC헬기 경우에는 너무 비싼 가격이었기 때문에, 내 머릿속에 RC의 가격은 부담스러워서 구입하기 어려웠던 수준이다. 

하지만 이제는 관련 부품 가격이 내려가고 배터리 기술, 모터기술, G센서 기술 등을 저가에 구현할 수 있기 때문에 이전에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가격에 구입이 가능하다. 

드론 전문점 뿐 아니라 마트에서 파는 저가형 제품도 꽤 성능이 좋다. 


애플에서 만들던 아이팟을 중국제 MP3플레이어가 비슷하게 흉내내는 것처럼. 

그런데 연습기 경우에는 자꾸 추락하니 저가 제품을 가지고 연습하는 것도 좋다. 


방안에서 대형 드론을 날릴 수는 없으니까. 

RC헬기에 비해 드론이 더 재미있는 것은 아무래도 촬영이 가능하기 때문인 것 같다. 


예전 디카 초기가 생각나는 화질이지만, 공중에서 촬영을 한다는 것은 새로운 시각에서 보는 것이기 때문에 꽤 재미있다. 

이렇게 드론이 발전한다면 정말로 간단한 배송 같은 것은 드론으로 가능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반면, 현재 10분 내외 길어야 20분인 드론의 비행시간을 늘리기 위해서는 배터리 부문의 개선이 꼭 필요하다.  

사실 가장 많이 날릴 수 있는 드론은 적당한 크기의 실내형 드론인 것 같다.  




영광의 상처들...아 저 톱니가 무선으로 돌아가는게 너무 신기하다. 



추락하면 모터나 프로펠러가 손상되기 십상이다.  



아래 작은 카메라가 달려 있다. 



성능은 별거 없지만 그래도 촬영이 가능한 것은 큰 장점이다. 



촬영을 하는 것 이외에도 그냥...날리면 마음에 편해진다 :)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BP/IT] 스마트폰 디자인에 대해  (0) 2015.03.17
[BP/IT] 음악. 오디오로 들어라  (0) 2015.03.16
[BP/IT] 드론 3 (Drone 3)  (0) 2015.03.14
[BP/IT] 드론 2 (Drone 2)  (0) 2015.03.13
[BP/IT] 드론 1 (Drone 1)  (0) 2015.03.12
[BP/IT] APPLE WATCH  (0) 2015.03.11
[BP/IT] 더 큰 태블릿  (0) 2015.03.10
[BP/IT] 터미널 시대로 회귀  (4) 2015.03.08
[BP/IT] METAL GEAR SOLID V : THE PHANTOM PAIN  (0) 2015.03.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