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내일 분향소 앞에 세울 그림은 다시 마을회관으로...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발인이 가까워져 한번에 조문하는 조문객 수를 두 배로 늘려 50~100명이 했다. 그래도 몰려드는 사람을 감당할 수가 없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노무현 대통령의 여러가지 영상을 보고 있는데..갑자기 사회자가 마이크를 들었다.

"여러분...지금.....지금....."

여자 사회자는 말을 잇지 못하고 흐느껴 울었다.

"운구차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시신을 운구할 운구병들을 태운 버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발인을 위해 분향소를 조금씩 해체하고 있었다.


우리에게는 대통령이지만

누군가의 외삼촌,

누군가의 사촌...

누군가의 조카...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저녁이 되자 기온이 급격히 떨어졌다. 그래도 사람들은 발인을 보기 위해 삼상오오 모여앉아 밤을 지새우고 있었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운구차 행렬이 어떻게 와야 할지 동선을 체크하고 있다. 풀 기자단은 어느 매체가 어느쪽에서 화면을 담을지 얘기 중이다. 운구차 관련 사진과 영상은 기자단이 협의한 풀 기자들만이 촬영할 수있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대통령님....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분향소 뒷부분이 거의 철거 됐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이제 뒤에서 조문객이 보일 정도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누군가 크게 흐느껴 운다. 노 대통령님의 가족인 것 같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의경들이 나와서 폴리스 라인을 친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운구병들도 도착했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운구차...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운구차 행렬이 발인을 기다린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운구차가 자리를 잡았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조문객들이 운구차 주위로 몰렸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5시가 가까워지자 금새 날이 밝았다. 모두들 숨죽이고 있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노 대통령님 영정사진이 나온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이어서 노 대통령께서 나오셨다. 여기저기서 참았던 울음이 터져 나왔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이렇게 노 대통령님께서 운구차로 옮겨지셨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이 모습을 보고 계신 동네주민들도 감정에 북받쳐 우셨다. 내 뒤의 백발의 할머니도...염불을 외우시면서 하염없이 우셨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운구병들도 골목에서 눈물을 흘렸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이어서 발인이 시작되고 장남이 제를 올렸다. 노 대통령님 생가를 한바퀴 돈 뒤 다시 돌아오셨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운구차 출발직전...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운구차가 떠나고 있다. 사람들이 흐느끼면서 노란 종이로 접은 비행기를 운구차를 향해 날렸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조문객들이 차를 가로 막아 마을 밖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단 몇분만에...운구차가 있던 마을회관 옆 자리는 치워졌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조문은 그대로 진행됐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사람들이 던진 노란색 종이 비행기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현장 생중계를 하는 방송국 직원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자원봉사자들이 울면서 비행기를 줍고있다. 옆에 있는 사람들도 너나 할 것 없이 쓰레기를 치웠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단 몇분만에 마을 중앙 주차장에 있는 쓰레기들은 모두 없어졌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마을 어귀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모두들 마지막으로 가는 모습을 한번이라도 더 보기 위해 쳐다보고 있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운구차가 나오지 못하고 있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조문객들이 물러나고 영정사진을 비롯해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대통령님이 지나가셨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가족들을 태운 버스도 지나갔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폴리스라인이 없어지고 남은 사람들은 봉하마을을 떠났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멀리 동이 터온다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만장....



봉하마을 가는길 7  발인...

셔틀버스를 기다리는 장소에 노 대통령님의 다큐멘터리가 상영됐다.


이렇게 노 대통령님은 서울로 갔다.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고 비몽사몽간에 일어나서

꿈인 것만 같다.

아니 꿈이었으면 좋겠다.

제발 누가 꿈이라고 말해줬으면 좋겠다 ..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국민1 2009.05.31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잘 보고 갑니다.
    다시금 눈물이 나네요.
    아직도 믿어지지가 않아요. 제발 악몽같은 꿈이었으면...
    대통령님 보고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