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말리부가 출시됐다. 아니 예약만 받고 있고, 출시는 10일 뒤...그런데 이미 해외에는 판매 중이기 때문에 정보를 보고 있는데, 평이 꽤 좋다. 

이전 세대 말리부도 기본기는 나쁘지 않았는데, 국내에서 판매하기에는 쏘나타, K5에 비해 한세대쯤 뒤떨어진 것 같은 상품성을 가지고 있었다. 

연비. 편의사양 등.. 

물론 차체나 주행성능은 말리부 쪽이 더 좋았다. 하지만,. 중형세단을 구입하는 사람들 대부분이 그런 것을 신경을 쓰지 않는 사람들이다. 


밟으면 잘 나가고, 수납공간, 편의사양 많고., 연비가 나쁘지 않으면 되는...

그런 부분에서 이전 말리부는 약점이 있었다. 


그런데 새로운 말리부는 기존의 단점을 많이 개선했다. 물론 미국차 특유의 무심함이라고나 할까? 이걸 왜 이렇게 했을까? 하는 부분은 분명히 존재하지만. 

전체적인 상품성은 매우 높아져서, 이제 쏘나타와 K5 대신 선택할 수 있는 모델로서 역할을 충분히 하는 것 같다. 


아쉬운 것은 여전히 일부 필수였으면 하는 편의사양이 빠졌다는 점. 옵션을 더하면 혼다 어코드나 도요타 캠리, 닛산 알티마를 살 수 있고, 

그랜저나 K7 등 한단계 위 모델과 가격차이가 거의 안난다는 점. 


그래도 전체적인 상품성 자체가 높아졌고, 디자인이 많이 개선됐기 때문에... 

쏘나타, K5 천하인 국내 중형세단 시장에서 선전이 예상된다. SM6도 나왔기 때문에 더 재미있어졌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쏘나타, K5 수준의 판매량은 쉽지 않을 것 같다. 

중형차 시장에서 완전한 변화가 이뤄지려면 캠리, 어코드가 쏘나타와 가격차이가 없어지는 그 시점이 되지 않을까? 

아니 그래도 어려울 것 같다. 그만큼 쏘나타, K5의 영향력은 국내에서 꽤 크다. 


결국 변화는 젊은층에서 진행될텐데.. 어느 정도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아예 독일차로 가고, 아니면 일본차나 SUV로 갈텐데. 

어정쩡한 이 상황에서 마케팅을 어떻게 하는지가 지속적인 판매량에 영향을 미칠 것 같다. 


아무튼 이제야말로 제대로 된 중형차 4자 구도가 형성되는 것 같음. 










쉐보레 2016 말리부 고객 대상 블라인드 테스트 (미국)




컨슈머리포트 쉐보레 2016 말리부 리뷰 




켈리블루북 쉐보레 말리부 2016 리뷰



뉴욕타임스 쉐보레 말리부 2016 리뷰



한국지엠 올뉴 말리부 TV 광고 영상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