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전기자전거 전문업체 BESV가 최대 140km 주행이 가능한 전기자전거 등 3종을 발표.

이제 전기자전거가 상용화될만큼 배터리 용량, 무게, 가격이 맞아 떨어지고 있는 것 같다. 

아직도 여전히 비싸지만, 이 같은 속도면 2018년부터는 전기자전거가 대중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쉬운 점은 여전히 전기자전거 업체들이 눈치만 보고, 

전략 모델을 내놓지 않고 있다. 그리고, 자전거라는 이전 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예를 들면 자전거를 못타는 사람들을 위해서 넘어지지 않는 세발 자전거나 균형을 잡아주는 다른 방식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이전 자전거들이 효율을 위해서 포기하지 못했던 구조적인 한계를 벗어나야 하는데, 

현재 나오는 전기자전거들은 기존 자전거를 전기화 하는데 그치고 있다. 

운송분담률을 분산시키는 효과도 적을 뿐 아니라, 대중화도 어렵다. 

자전거를 탈 줄 모르는 노약자가 탈 수 있는 전기자전거 같은 제품이 나온다면... 그 파급효과는 대단할 것이다. 


BESV 신모델도 MTB, 로드바이크, 하이브리드 자전거 형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기대했던 것은 미니벨로 또는 접이식 전기자전거였는데.. 


아무튼 앞으로 출시할 모델 중 MTB 형태 'TRS1'은 14Ah 배터리를 탑재, 1회 충전으로 140km를 주행할 수 있다. 무게는 18kg


로드바이크 형태 JF1은 1회 충전으로 100km 주행을 할 수 있는 7Ah 배터리 탑재. 무게는 16kg

하이브리드 형태 'JF1'도 7Ah 배터리를 탑재해서 100km 주행이 가능하다. 무게는 17kg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