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성전자 NX100

- 가볍다. 자동 기능이 많이 좋아졌다.
- 동영상기능이 아주 좋다. 캠코더 필요 없을 정도로.
- 음.....우리나라 회사 제품이다.

- 저광량에서 초점을 잡지 못하거나 화이트 밸런스가 무너지는 일이 자주 발생
- 기본렌즈 탑재시 제대로 앉아있지 못한다. 셔터를 누를 때의 감촉과 소리가 아쉽다. 렌즈 줌링 돌릴 때도.
- 뭔가 2% 부족하다. 

BP's : 여러가지 기능이 들어가 있다. NX10에서 많은 고민을 한 흔적이 보인다.
          이전 블루 등에 넣었던 재미있는 기능을 왜 다른 기종에는 빼버리는지를 모르겠다.      
          후발주자인 삼성전자가 캐논이나 니콘 등과 경쟁하려면              
          ST1000에서 보여준 것과 같은 디지털적인 상상력이 필요하다. 
          닌텐도 3DS 카메라 기능을 참고하라고 하고 싶다. 사람들은 잘나오는 사진,
          이쁜 사진을 찍고 싶어하지, 있는 그대로를 담고 싶은 것이 아니다.
          좋기는 하지만 충분하지는 않다.  


내가 처음으로 구입했던 카메라는 80만화소짜리 삼성전자 SDC80이었다.
지금 휴대전화보다 못한 화질이었지만, 나는 이 녀석으로 정말 많은 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이후 삼성전자에서 내놓은 많은 카메라가 내손을 거쳤다. 
최근 삼성전자 디카를 보면, 다른 업체들보다 두 배 이상씩 성장하는 것 같다. 
2세대 정도 뒤면 정말 무서운 제품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다

NX100 구입하면 케이스도 준다


이거 케이스 꽤 잘만들었다. 예전에 센스 노트북을 사면 꼭 노트북 가방을 줬었는데.

이제 삼성전자도 액세서리 시장 좀 만들어 줬으면 한다.


이런 책자도 들어 있다. 초보자들에게 있어서 이런 것은 꼭 필요한 부분이다. 카메라 원리.
수동모드에 대해서도 알기 쉽게 설명돼 있다.


이 가방 정말 잘만들었는걸...


DSLR용으로 써도 손색이 없겠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가방 못지 않다. 내부도 튼튼하게 만들어져 있음.


이제 본체를 열어볼 시간...


이 스티커를 어떻게 표 안나게 떼보려고 했는데. 역시 안된다. -_-; 이제 돌이킬 수 없는 강을 넘었다.


내부 부속품들...


본체...무척 가볍다.


스마트 슈~ 모드 다이얼...다이얼이 너무 휙휙 돌어가는 감이 있음. 


NX10과 달리 배터리와 SD카드 위치를 다르게 하는 실수를 저지르지는 않았다.


기본렌즈...


기본 렌즈는 20mm~50mm 아이펑션이라는 기능이 들어가 있다.


아이펑션 버튼을 누르고 다이얼을 돌리면 촬영 환경을 바꿀 수 있는 아이디어 기능..


삼성전자가 큰 CCD를 택한 것은 다음세대 제품들에게 아주 좋은 일이 될 것이다. 아직 이 크기의 CCD 능력을 최대한 쓰고 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하지만 조금씩 좋아지겠지.
마감이 아주 좋다.


렌즈 장착...


배터리는 이렇게....


그리고 NX100을 쓰게 됐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