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태블릿 시장은 애플과 기타등등으로 나눠져 버렸다. 구글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탑재한 수 많은 제품들이 출시를 기다리고 있지만. 이들 제품 대부분은 해안에 상륙하기도 전에 애플 아이패드의 공습에 전사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도 태블릿PC 부문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지만, 하드웨어에만 집착하는 습성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당분간은 삼성전자도 아주 큰 시련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히려 갤럭시탭이 시장에서 완전히 실패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만약 그랬다면 삼성전자는 아이패드에 대적할만한 제품을 들고 나올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현재 출시 예정인 갤럭시탭을 본다면 삼성전자가 아니라도 만들 수 있을 그런 제품으로 보인다.

사실 올해 출시될 수 많은 제품 중 내가 기대하고 있는 제품 중 하나는 HP의 태블릿PC '터치패드'다. 
 팜 프리가 실패했던 가장 큰 요인은 혁신적인 운영체제임에도 불구하고, 시장에 파급력이 너무 약했던 탓에 추세를 만들지 못하고 사그라져 버렸다.

하지만 PC1위 업체인 HP는 새로운 성장세를 찾고 있었고, 제대로 된 후원자를 찾고 있었던 팜은 다시 한번 웹OS를 주류로 끌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

마치 재능을 갖춘 웹OS는 제대로된 후원자인 HP를 만나서 정식 무대를 준비 중이다.

만지지도, 써보지도 못하게 했던 HP 호들갑 때문에 체험은 못해봤지만, 그들이 보여준 터치패드 움직임은 '드디어 아이패드 경쟁 제품이 나왔군' 이라는 생각이 들게 만들었다.

가벼웠고, 부드러웠다. 여전히 가다듬어지지 않았던 안드로이드 보다 한수 위라는 생각이 들었다. 출시가 기다려지는 제품. 절대강자인 아이패드도 좋은 적수를 만났다.



사친 칸살....직위는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이 분께서 터치패드 시연을 해주셨다.


터치패드에 대한 자신감이 가득했다.
참고로 HP는 태블릿PC시장 성장세를 아주 긍정적으로 보고 있었다. 그래서 아이패드 경쟁자가 아닌 더 커지는 태블릿PC시장에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선택권을 준다는 방향으로 제품을 만들고 있었다. 현명한 판단이다.


가려져 있는 터치패드.


짜잔....


하드웨어 사양에 대한 간단한 설명에 이어 바로 시연에 들어갔다.


시연은 메일을 보내고 웹서핑을 하는 것이었는데 개인정보관리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뤘다.


그리고 간단한 질문을 받았다.


시연으로 보여진 터치패드 완성도는 상당했다. 바로 판매해도 될 만큼의 완성도였다.
화면은 SNS관리 앱..


아무래도 관건은 애플리케이션 수를 얼마나 빨리 성장시키느냐 인데.

이를 위해 HP는 주요 애플리케이션은 직접 만들고 애플리케이션 마켓을 활성화 시키기 위해 인기 애플리케이션 업체들과 협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어진 질문. 개별 인터뷰가 진행됐다.


HP에서 모바일 부분에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HP는 모바일 시장에 기존 자신들이 가지고 있던 PC시장 영향력을 묶어서,
스마트폰, 태블릿PC, PC에서 동일한 환경을 제공하겠다는 전략을 가지고 있다.
매번 싱크해야하는 불편함을 웹OS를 중심으로한 클라우드 환경으로 만든다는 계획.

구글이 이런 방향에는 한발 앞서 있지만, HP는 기업용 시장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아무튼 웹OS 매력적인 운영체제임이 틀림없다. HP의 팜 인수는 역대 최고의 M&A로 평가될 것.

========

관련 동영상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